최평규 S&T 그룹 회장 “‘근자필성’의 정신으로 위기 극복하자”

입력 : 2017-09-14 15:30 ㅣ 수정 : 2017-09-14 15: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평규 S&T그룹 회장이 창업 38주년을 맞아 임직원들에게 “‘근자필성(勤者必成)’의 정신으로 위기를 극복하자”고 강조했다.

최평규 회장은 지난 13일 기념사를 통해 “60, 70년대 국내 대기업 가운데 약 10%만이 생존해 있다”면서 “S&T 38년의 역사는 분명 우리의 자부심이고 자랑”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업 환경은 어려워지고 글로벌 경제 환경은 빠른 변화에 숨이 찰 정도이며, 시장은 불안하고 경쟁은 더욱 치열해진다”면서 “티끌만한 품질 이슈에도 고객은 사업의 뿌리를 흔드는 질책과 배상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이어 최회장은 “자주국방의 일익을 담당해온 S&T의 방위산업 기술도 중대위기를 맞고 있다”면서 “1세대 정밀기계기술의 명예와 38년 손끝 기술이 위협받고, 고용불안 걱정은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고 역설했다.

최회장은 “위기에 절대 주눅 들거나 포기해서는 안 된다”면서 “S&T의 강한 펀드멘털이 뼈대가 되고, 임직원들의 지치지 않는 열정이 근육이 되어 도전하고 또 도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회장은 끝으로 “‘근자필성(勤者必成)’이라는 말처럼 부지런한 사람은 반드시 성공한다”면서 “지능과 능력만으로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없으니 물러서지 않는 근성과 의지로 끊임없이 한계에 도전하자”고 덧붙였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