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4차 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사업 12개 훈련기관 추가 선정

입력 : 2017-09-14 15:19 ㅣ 수정 : 2017-09-14 15: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물인터넷(IoT), 핀테크 등 7개 분야 19개 과정 운영
고용노동부는 사물인터넷(IoT), 핀테크 등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춘 인력을 양성할 훈련기관 12곳을 추가로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훈련기관들은 3D 프린터스 기반 패션디자인 과정, ICT융합 지능로봇 전문기술인력 양성 등 스마트제조 분야, 머신러닝 기반 금융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 양성과정 등 빅데이터 분야, VR·AR 콘텐츠 개발 과정 등 실감형 콘텐츠 분야 등 모두 7개 분야 19개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스마트 제조에서는 고려대·멀티캠퍼스·목원대·한국패션실용전문학교가, 사물인터넷에서는 멀티캠퍼스·한성대·한국생산성본부·스마트미디어인재개발원·한국IT교육원이 뽑혔다. 빅데이터 분야에서는 멀티캠퍼스·한국생산성본부가, 바이오는 충남대가, 핀테크는 서울대·충남대, 실감형 콘텐츠는 한국생산성본부가 각각 선정됐다.

고용부는 훈련기관을 통해 지능형 IoT 서비스 개발과정, 융복합 생명의약 실무과정, 빅데이터 핀테크 과정 등 미래 유망분야에서 전문인력 452명을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고용부는 올해 훈련 성과를 토대로 2019년까지 교육인원은 1만 5000명까지 늘릴 방침이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