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9 자주포 사고, 마지막 희생자가 남긴 가슴 뭉클한 사연

입력 : 2017-09-14 15:18 ㅣ 수정 : 2017-09-14 15: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 포대장님 너무 혼내지 마세요 ··· 다른 분대원들은?”
지난달 강원도 철원 육군 부대에서 발생한 K-9 자주포 화재 사고로 인한 부상자 1명이 치료를 받던 중 13일 새벽 숨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K-9 자주포 화재 사고로 치료를 받던 중 숨진 고(故) 위동민(20) 병장의 빈소에 조화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순직 장병 보내는 눈물의 배웅길 2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서 K-9 자주포 사격훈련중 순직한 故 이태균 상사와 故 정수연 상병의 운구가 실려나오자 장병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 순직 장병 보내는 눈물의 배웅길
2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서 K-9 자주포 사격훈련중 순직한 故 이태균 상사와 故 정수연 상병의 운구가 실려나오자 장병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육군은 이날 “K-9 자주포 사격 중 발생한 불의의 사고로 부상을 당해 한강성심병원에서 치료 중이던 위 병장이 오늘 새벽 3시 41분쯤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사고 당시 위 병장의 계급은 상병이지만, 육군은 1계급 진급 추서했다. 위 병장의 장례식은 오는 15일 국군수도병원에서 5군단장(葬)으로 거행될 예정이다.

위 병장은 강한 체력과 정신력으로 ‘특급전사’에 선발되는 등 평소 밝고 긍정적인 성격에 투철한 사명감으로 군 복무를 했다는 게 육군의 설명이다.

사고 직후 병원으로 후송되는 중에도 부모님에게 “우리 포대장님 너무 혼내지 마세요” “다른 분대원들은 많이 안 다쳤나요?”라고 말하는 등 전우를 더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한다. 중환자실에서도 부모님이 걱정할까 봐 한 번도 아프다는 말없이 부모님의 식사를 챙겼고 웃음을 잃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위 병장의 부모님은 “자식을 먼저 떠나 보내는 슬픔은 크지만, 국가를 위해 헌신한 아들이 군인으로서 명예롭게 떠날 수 있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내놨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오늘 순직한 위 병장의 빈소에 대통령 명의의 조화를 보내도록 조치해 오후에 빈소에 조화가 도착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국가를 위해 임무를 수행하던 중 순직한 위 병장의 헌신에 군이 최고의 예우를 약속한 만큼 대통령도 의로운 희생을 기리고자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K-55와 K-9 자주포 훈련.  서울신문 DB

▲ K-55와 K-9 자주포 훈련.
서울신문 DB

육군은 “고인의 명복을 빌며 국가를 위한 임무 수행 중 순직한 고인의 의로운 희생과 명예로운 헌신이 헛되지 않도록 순직 심사와 장례 등에 대한 최고의 예우와 순직자 유가족에 대한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위 병장이 사망함에 따라 이번 K-9 자주포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3명으로 늘었다. 철원의 육군 모 부대에서는 지난달 18일 북한의 대남 도발 위협에 대응해 장거리 포병 사격 정확도 향상을 위한 K-9 자주포 사격훈련을 하던 중 K-9 1대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는 K-9 자주포 내부에 있는 장치인 ‘폐쇄기’로 연기와 불꽃이 들어와 내부 장약에 불이 붙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사고로 K-9에 탑승하고 있던 이태균(26) 상사와 정수연(22) 상병이 숨졌고 위 병장을 포함한 부상자 5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이기철 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