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 “1월 세상 떠난 테일러 전 감독 아동 성추행 은폐했다”

입력 : 2017-09-14 10:40 ㅣ 수정 : 2017-09-14 1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80년대 잉글랜드 프로축구 아스턴 빌라를 지휘했던 그레이엄 테일러가 어린 선수들의 성적 유린에 관련해 경고를 받았지만 이를 무시하고 은폐하는 데 급급했다고 영국 BBC가 14일 폭로했다.

BBC 프로그램 ‘빅토리아 더비셔’는 지난 1월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난 테일러가 소아성애자이며 파트타임 스카우트로 일했던 테드 랭퍼드(2012년 사망)를 감쌌다며 구단 스태프로부터 랭퍼드에 관한 경고를 받은 2년 뒤에도 스카우트로 일할 수 있었던 것은 테일러의 역할이 있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랭퍼드는 1976년부터 1989년까지 4명의 소년, 그 중 셋은 아스턴 빌라에 관련된 이들을 성추행한 혐의로 2007년 유죄 판결을 받고 3년을 복역했다가 출소한 뒤 세상을 떠났다.

1988~89시즌 아스턴 빌라의 퍼스트팀 팀원들과 함께 포즈를 취한 그레이엄 테일러(아래 오른쪽 두 번째) 감독과 데이브 리처드슨 부감독. 토니 브리엔 제공 BBC 홈페이지 캡처

▲ 1988~89시즌 아스턴 빌라의 퍼스트팀 팀원들과 함께 포즈를 취한 그레이엄 테일러(아래 오른쪽 두 번째) 감독과 데이브 리처드슨 부감독.
토니 브리엔 제공 BBC 홈페이지 캡처

당시 피해자 중 한 명인 토니 브리엔은 지난 1월 이 프로그램에 출연해 12세 무렵부터 유스클럽에서 랭퍼드에게 여러 차례 추행을 당했음을 폭로했던 인물이다. 그 대가로 브리엔은 16세에 랭퍼드의 소개를 받아 레스터 시티 유스팀 감독인 데이브 리처드슨과 연결돼 계약을 맺었다. 2년 뒤인 1987년 여름 리처드슨은 아스턴 빌라의 부감독에 부임했고 랭퍼드를 데려왔다.

시즌을 마칠 무렵 브리엔은 리처드슨에게 스카우트의 행동에 경고해 달라고 말했다. 한두 번이 아니라 여러 차례 리처드슨과 대화했고 딱 한 차례 테일러 감독과 얘기를 나눴지만 그들은 대중 앞에 이 추악한 진실이 드러나길 원치 않는 것이 분명해 보였다.

테일러는 심지어 이런 얘기로 18~19세 무렵의 브리엔을 압박했다. “이봐, 넌 이제 막 게임을 시작한 어린 친구야. 이제 막 데뷔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테라스에 나가 추악한 얘기를 늘어놓을 수 있겠어? 그래서 난 카펫 아래 이걸 감추는 걸 권하는 거야”라고 말했다.

레스터 시티와 그외 여러 클럽에서 뛰었던 그는 애스턴 빌라 유니폼을 입지는 않았다. 지난해 12월 처음으로 경찰 조사에 응해 랭퍼드의 추행과 아스턴 빌라 구단의 반응에 대해 진술했다. 리처드슨은 이 프로그램과의 인터뷰를 통해 브리엔과의 대화 내용을 기억하지 못하겠으며 그 선수에게 앞으로 나서지 말라고 조언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BBC는 또 아직은 이름을 밝히길 꺼리는 두 번째 희생자를 찾아냈는데 그 역시 1980년대 말 랭퍼드로부터 추악한 짓을 당했으며 그레이엄 감독과 다른 남성이 집에까지 찾아와 역시 진실을 말하지 않도록 강요받았다고 그의 변호인을 통해 털어놓았다. 당시는 그레이엄 감독인지 몰랐으나 나중에 확신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변호인은 “내 고객들은 빌라 스태프들이 적절한 행동을 취하지 않아 유린당했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리처드슨은 지난 1월에 낸 성명을 통해 1987년 여름 아스턴 빌라에 합류한 지 얼마 안돼 랭퍼드를 조심하라는 경고를 인지했으며 테일러 감독에게 얘기한 뒤 더그 엘리스 회장에게도 말해 내부 감찰이 진행됐다고 밝혔다.

나아가 랭퍼드에게 당했다고 주장하는 두 소년의 부모들을 조사했는데 부모들도 테일러 감독, 엘리스 회장과 상담한 결과 경찰에 신고하길 꺼렸으며 랭퍼드는 얼마 뒤 해고됐다고 말했다. 자신은 “재빠르게” 대처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 프로그램은 랭퍼드가 적어도 그로부터 2년 뒤인 클럽의 공식 대변인으로 활동했음을 확인했다고 폭로했다. 그러자 리처드슨은 FA의 조사가 진행 중이므로 언급할 수가 없다며 입을 다물어버렸다. BBC는 현재 93세인 엘리스 전 회장의 증언을 듣고 싶었으나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테드 랭퍼드는 1976년부터 1989년 사이 아동 성추행 유죄가 확정돼 2007년부터 3년 형을 살고 출소한 뒤 2012년 세상을 떠났다. 토니 브리엔 제공 BBC 홈페이지 캡처

▲ 테드 랭퍼드는 1976년부터 1989년 사이 아동 성추행 유죄가 확정돼 2007년부터 3년 형을 살고 출소한 뒤 2012년 세상을 떠났다.
토니 브리엔 제공 BBC 홈페이지 캡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