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이주일 묘 사라졌다…큰딸 “찾아오는 사람 없어 파내”

입력 : 2017-09-14 09:31 ㅣ 수정 : 2017-09-14 13: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미디 황제’ 개그맨 고 이주일(1940~2002년)의 묘가 사라진 것으로 알려졌다. 유골은 찾았지만 비석은 판매용 전시 공간에 버려져 있었다.
이주일 묘 사라져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 이주일 묘 사라져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13일 방송된 TV조선 탐사보도프로그램 ‘세7븐-故 이주일, 사라지다’는 이주일이 묻혔던 춘천 묘원을 찾아 유골과 묘소에 관한 의문점을 추적했다.


지난 2002년 별세한 이주일은 화장돼 어머니 곁에 묻혔다. 하지만 춘천 묘원 현장에는 이주일은 물론 어머니의 묘까지 사라져 있었다. 이주일의 비석은 묘지 한구석에 버려져있었고 이미 다른 사람의 묘가 들어섰다. 묘원 관리인은 “치워버리려다가 유명한 분이고 공인이라 처분할 수 없으니까 여기 모셔둔 것”이라면서 “관리비 체납 때문에 무연고자 묘로 처리된 것 같다”고 답했다.

확인 결과 1년에 100만원 안팎인 관리비 체납은 무연고로 처리될 긴 기간도 아니었고, 안쓰러운 마음에 내지 못한 돈을 대신 내준 지인도 있었다. 이주일의 여동생은 “전에 올케(이주일 부인)가 ‘관리비가 없어서 모셔갔다’고 하더라. 오빠랑 엄마 묘까지 다 파갔다”고 밝혔다. 여동생은 “‘네가 관리비 낼 거냐’ 하기에 낼 테니 (유골을)달라 했더니 그 다음부턴 전화도 안받더라”고 말했다.
코메디 황제 이주일의 생전 모습. 서울신문 포토DB

▲ 코메디 황제 이주일의 생전 모습. 서울신문 포토DB

이주일은 지난 1992년 제14대 국회의원 재산공개 당시 기준으로 44억이 넘는 재산이 있었다. 이주일의 전 매니저는 당시 기준에도 65억이 넘었을 것이라고 말했고, 지인들도 “행사 몇번 뛰면 아파트 한 채를 벌 수 있었다”고 증언했다. 하지만 이주일이 보유했던 막대한 부동산은 그의 죽음 직후인 2003년 줄줄이 정리됐다. 이주일 가족이 살던 지역 사람들은 “집이 망했다고 하더라”는 소문을 전했다.

묘지 측은 ‘이주일의 아내가 개장해갔다’는 사실을 확인해줬지만 서류를 보고 찾아간 화장터에도 이주일과 그 어머니 이름은 없었다. 유골의 행방은 여동생도 방송인 동료와 연예협회 측도 몰랐다.

어렵게 연락이 닿은 이주일의 큰딸은 “관리비는 체납한 적이 없다. 재산에 대해서도 결백하다. 우린 정말 가진 게 없다”면서 “할머니는 화장해 뿌렸고, 아버지 유골은 엄마 방 항아리에 담겨있다. 돌아가신지 한참 됐고, 찾아오는 사람도 없어서 파냈다. 어머니는 ‘의논하고 할 걸 그랬다. 내가 부덕하다’고 하시더라”고 말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