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취업자 20만명대로 떨어져

입력 : 2017-09-13 22:44 ㅣ 수정 : 2017-09-14 01: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년 6개월 만에 가장 적어…청년실업률 9.4%로 상승

지난달 전체 취업자 수 증가폭이 7개월 만에 20만명대로 주저앉았다. 청년실업률은 외환위기 이후 18년 만에 최고치로 치솟았다. 구직을 단념하거나 공무원 시험 등을 준비하는 청년이 늘면서 체감실업률(고용보조지표3)도 껑충 뛰었다. 새 정부가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 국정과제로 내세우고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추경)까지 편성했지만 고용 지표는 좀처럼 회복되지 않고 있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8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674만명으로 1년 전보다 21만 2000명 늘었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은 20만 1000명을 기록한 2013년 2월 이후 4년 6개월 만에 가장 적었다. 올해 2월(37만 1000명) 이후 줄곧 30만명을 웃돌았는데 다시 20만명대로 떨어졌다. 6개월 연속 10만명 이상 증가했던 건설업 취업자가 지난달 3만 4000명 늘어나는 데 그친 것이 주된 요인으로 지목된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조사 대상 주간인 지난달 14~20일 거의 매일 비가 와 건설 일용직 증가 폭이 크게 둔화한 것이 고용지표를 악화시켰다”고 설명했다.

15~29세 청년실업률은 9.4%를 기록했다. 1년 전보다 0.1% 포인트 올랐다. 8월 기준으로만 보자면 외환위기 여파가 지속되던 1999년(10.7%)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실업자와 구직 단념자, 취업 준비생 등을 포함한 체감실업률은 22.5%로 1년 전보다 1.0% 포인트 올랐다. 청년 4명 중 1명은 백수라는 얘기다.

김이한 기획재정부 정책기획과장은 “일자리 추경 집행률이 70%를 넘으면 고용 시장에 직간접적으로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세종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2017-09-14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