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머리 논란’에 강경화가 한 말…“머리로 유명인사 됐는데”

입력 : 2017-09-13 18:17 ㅣ 수정 : 2017-09-13 18: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3일 전날 자신을 둘러싼 ‘하얀 머리’ 발언 논란에 대해 “대정부 질의에 답을 하러 갔는데 질의와 답이 이뤄지지 않는 상황이 발생해 그 부분이 좀 아쉽다. 앞으로는 그런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안보리 대북제재, 외교적 해법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2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 참석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2017.9.1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안보리 대북제재, 외교적 해법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2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 참석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2017.9.12 연합뉴스

강 장관은 이날 오후 YTN 방송에 출연한 자리에서 “사실 저는 제 머리로 인해서 너무 유명인사가 된 부분이 없지 않지만 이제는 그런 상황이 되니까 머리가 일을 하는 데 방해가 됐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전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중로 국민의당 의원은 강 장관의 은발에 대해 “하얀 머리가 멋있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 ‘여성비하’ 논란이 불거지자 사과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글을 보면 한국을 일본보다 덜 신뢰하지 않느냐는 느낌을 받는다’는 앵커 지적에 강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매일 (트위터에) 쓰는 한마디보다는 문서화한 (한미 정상회담) 공동성명이 두 정상간의 합의이고 공감이라 생각한다. 그것을 기본으로 저희가 모든 일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유엔 안보리가 채택한 새 대북 제재 결의안에 대해 강 장관은 “저희로서는 상당히 강한 수준의 새로운 강화된 제재 요소가 담기고 북한에 실질적 압박이 될 수 있는 제재안으로 봐서 환영했다”며 “저희도 충실히 이행하겠지만, 국제사회가 한목소리로 이행해야 한다는 뜻에서 국제사회 공조를 이루기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미 국무부가 대북제재 결의에 대해 바닥이라 언급하고 트럼프 대통령도 불만족스럽다고 평가했다’는 진행자 지적에는 “앞으로 (제재)할 요소가 더 많이 있고, 이번에 채택된 제재와 이전의 결의안들을 충실히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 같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북한에 핵을 포기할 의지가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지금으로서는 분명히 의지가 없어 보인다. 그래서 도발을 계속 하는 것”이라며 “‘핵·미사일 고도화를 용납할 수 없다’는 국제사회 의지를 보여준 것이 이번 제재 채택의 의미”라고 부연했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