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원전사고 이후 7년간 후쿠시마산 식품 529t 수입”

입력 : ㅣ 수정 : 2017-09-12 20: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1년 일본 후쿠시마에서 발생한 원전사고 이후 국내에 500t이 넘는 후쿠시마산 식품이 수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수산물 방사능 측정. 연합뉴스TV 제공=연합뉴스

▲ 수산물 방사능 측정. 연합뉴스TV 제공=연합뉴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최도자 국민의당 의원이 12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1년부터 올해 6월까지 후쿠시마에서 생산된 식품이 총 185회에 걸쳐 모두 529t 국내로 수입됐다.


원전사고 이듬해인 2012년 수입량은 63.2t으로 전년 대비 32.6% 급감했지만, 이후 다시 증가해 지난해에는 113.3t에 달했다.

품목별로는 수산물가공품이 288.9t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캔디류(65.0t), 청주(56.4t), 혼합제제(52.7t), 이온교환수지(21.6t), 양념 젓갈(10.8t) 등의 순이다.

최 의원은 “우리 정부는 일부 후쿠시마산 식품만 수입을 중지했지만, 중국과 대만은 후쿠시마산 모든 식품에 대해 수입을 중지한 상태”라며 “후쿠시마산 식품에 대한 의혹이 불식될 때까지 수입을 전면 중단해야 한다. 식약처 등 관계부처의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