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시아 10개국 유해물질 분석·정보 공유

입력 : ㅣ 수정 : 2017-09-11 15: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2~17일 인천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워크숍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잔류성유기오염물질(POPs)에 관한 국가간 정보 교환과 협력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한 ‘제12차 POPs 정보웨어하우스 워크숍’을 12일 인천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연다고 11일 밝혔다.


POPs는 잔류성·생물 농축성·장거리 이동성을 가진 유해물질로 다이옥신과 폴리염화비페닐(PCBs)·DDT·과불화화합물(PFCs) 등 28종을 총칭한다. 환경에 배출되면 거의 분해되지 않고 동식물 체내에 축적된다. 인간의 건강과 생태계 보호를 위해 POPs 생산·사용을 줄이기 위한 국제협약인 스톡홀름협약이 2004년 5월 17일 발효됐다.

워크숍에는 스톡홀름협약의 이행성과평가를 위해 전 지구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는 한국·일본·말레이시아·태국 등 동아시아 10개국 전문가들이 참석한다. 12일 워크숍에서는 한국 주도로 각 국가별 POPs 관리현황 및 측정 자료의 효율적인 활용 방안 등이 논의된다. 13~15일 진행될 제7차 분석기술 교육은 10개국 전문가를 대상으로 각 국가가 필요로 하는 선진 분석기술이 이뤄진다. POPs의 대기 중 배출가스 시료채취 현장실습과 실험실에서 시료 추출·정제 등 전(前) 처리, 고분해능분석장비를 이용한 기기분석 등으로 진행된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