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4기 임시배치 완료…정부 “주민 건강피해 의혹 없게 철저히 규명”

입력 : ㅣ 수정 : 2017-09-07 16: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가 7일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발사대 4기를 추가로 임시배치한 것과 관련해 “향후 주민들의 건강피해 가능성에 한 점의 의혹도 없도록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사드 임시배치, 합동 브리핑 7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사드 잔여 발사대 4기 추가 배치와 관련한 합동브리핑에서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발표하고 있다. 좌우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송영무 국방부 장관. 2017.9.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사드 임시배치, 합동 브리핑
7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사드 잔여 발사대 4기 추가 배치와 관련한 합동브리핑에서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발표하고 있다. 좌우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송영무 국방부 장관. 2017.9.7 연합뉴스

정부는 이날 오후 4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잔여 발사대 4기 추가 배치와 관련해 국방부·행안부·환경부 등 3개 부처 장관이 합동브리핑을 열었다.


브리핑에서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사드에 대한 지역 주민의 건강피해에 대한 우려와 불안감이 여전히 남아있다고 생각한다”며 “환경부는 국방부와 협의해 지역주민 또는 지역주민이 추천하는 전문가를 대상으로 전자파 공개 검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앞으로 사업부지 전체에 대해 진행할 일반 환경영향평가도 엄정한 원칙과 절차를 적용하겠다”고 덧붙였다.

환경부는 이달 4일 경북 성주군에 있는 사드 배치를 위해 국방부가 제출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서에 ‘조건부 동의’ 결론을 내렸다. 환경부는 당시 사드 레이더의 전자파 발생에 따른 주민건강과 환경 영향은 우려할 만한 수준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당시 전자파 실측 결과, 인체보호기준(10W/㎡) 대비 기지 내부와 외부 김천 지역의 최곳값이 각각 200분의 1, 2500분의 1 수준에 불과했다”면서 “괌과 일본 사드 기지 문헌자료 등도 종합 검토해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결과가 나왔음에도 지역주민의 건강피해에 대한 걱정은 여전하다”며 “지역주민의 우려와 사회적 논란 해소에 온 힘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사드 반입과정에서) 부상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 심심한 유감과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사드 추가배치는 최근 북한 핵실험 등에 따른 엄중한 상황에서 국가 안보와 국민 생명을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정부는 성주, 김천지역 주민들과 진정성 있게 소통하면서 지역이 한층 더 발전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다치신 분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사드배치를 둘러싼 그동안의 우려와 갈등이 하루빨리 해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