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티던 대형마트… 달걀값 인하 ‘백기’

입력 : ㅣ 수정 : 2017-09-06 23: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구짜리 400~600원씩 내려
‘살충제 달걀’ 파동의 여파로 달걀 산지가격이 폭락하면서 대형마트들이 달걀값을 추가로 인하하고 나섰다. 이마트는 ‘알찬란 30구’(대란) 소비자 가격을 5980원에서 5380원으로 600원 내린다고 6일 밝혔다. 또 ‘일판란 30구’(특란) 판매가격도 7일부터 6080원에서 5480원으로 600원 인하한다. 홈플러스는 7일부터 대란 1판(30개) 가격을 5980원에서 5580원으로 400원 인하할 방침이다. 롯데마트는 7일부터 10일까지 달걀 10만판 한정으로, 1판 가격을 5980원에서 5480원으로 500원 할인한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7-09-07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