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제작사 “김사복, 실존 인물 찾아 기쁘다”

입력 : ㅣ 수정 : 2017-09-06 11: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 인물인 김사복씨와 고 위르겐 힌츠페터가 함께 찍은 사진이 진짜인 것으로 확인됐다.
<YONHAP PHOTO-3197> ‘힌츠페터와 김사복’ 흑백사진 공개      (광주=연합뉴스) 영화 ‘택시운전사’ 속 독일기자와 택시기사의 실존인물인 위르겐 힌츠페터(왼쪽)와 김사복(오른쪽)을 나란히 담은 흑백사진이 5일 공개됐다. 사진을 언론에 공개한 김승필씨는 자신을 김사복의 아들이라고 소개하며, 부친의 유해를 힌츠페터 추모비가 마련된 광주 망월동 5·18 옛 묘역으로 옮기고 싶다고 밝혔다. 2017.9.5 [김승필씨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2017-09-05 15:24:52/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힌츠페터와 김사복’ 흑백사진 공개
(광주=연합뉴스) 영화 ‘택시운전사’ 속 독일기자와 택시기사의 실존인물인 위르겐 힌츠페터(왼쪽)와 김사복(오른쪽)을 나란히 담은 흑백사진이 5일 공개됐다. 사진을 언론에 공개한 김승필씨는 자신을 김사복의 아들이라고 소개하며, 부친의 유해를 힌츠페터 추모비가 마련된 광주 망월동 5·18 옛 묘역으로 옮기고 싶다고 밝혔다. 2017.9.5 [김승필씨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2017-09-05 15:24:52/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택시운전사’의 제작사 더 램프는 “해당 사진을 독일에 있는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트테트 여사에게 확인한 결과 사진 속 인물이 힌츠페터가 ‘맞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더 램프는 “그동안 찾지 못했던 영화 속 실존 인물을 찾게 돼 기쁘다”며 “좋은 일이고 감사하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김사복씨의 아들로 알려진 김승필씨는 전날 언론에 아버지와 힌츠페터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1980년 5월 촬영된 이 사진에는 김사복씨와 힌츠페터가 수풀이 우거진 장소에서 일행과 함께 식사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