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00개 부품 바꾼 벤츠 ‘더 뉴 S클래스’

입력 : ㅣ 수정 : 2017-09-06 00: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메르세데스-벤츠가 대표 모델인 ‘더 뉴 S클래스’ 모델을 국내에 선보였다.
‘더 뉴 S클래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 뉴 S클래스’

더 뉴 S클래스는 기존 S클래스(6세대)에서 6500여개의 부품 및 구성요소를 바꾼 모델이다. 기존의 S클래스는 2013년 출시돼 전 세계에서 30만대 이상 팔린 스테디셀러다. 국내에서는 2만 6000여대가 판매됐다. 새로 탑재된 V8바이터보 가솔린 엔진은 최고 출력 469마력, 최대 토크 71.4㎏·m이다. 이 엔진은 더 뉴 S 560 4륜 및 메르세데스 마이바흐 S 560 4륜 모델에도 적용된다. 기존 엔진과 비교해 배기량은 줄고 출력 및 효율성은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디젤 모델에도 직렬 6기통 3.0ℓ 디젤 엔진이 들어간다. 더 뉴 S 350d 4륜 모델의 경우 최고 출력은 286마력, 최대 토크는 61.2㎏·m이다. 더 뉴 S 400d 4륜 장축모델은 최고 출력 340마력, 최대 토크 71.4㎏·m이다. 더 뉴 S클래스는 KT와 협력하는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 서비스가 첫 장착됐다. 사고 시 차량이 현 위치와 탑승 인원 등의 정보를 고객센터로 전달하는 ‘e콜’, 고장 시 긴급출동을 요청하는 ‘b콜’, 목적지 문의 및 주변 맛집 검색 등을 제공하는 ‘i콜’ 등을 제공한다. 더 뉴 S클래스는 국내에서 최상위 모델인 메르세데스 마이바흐 S클래스와 고성능 모델 메르세데스-AMG S 63 4륜 플러스를 포함해 총 8개 라인업이 먼저 출시됐다. 판매 가격은 1억 4550만∼2억 5050만원이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7-09-06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