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피자헛 지분 매각…투자회사 오차드원에 100% 매각

입력 : ㅣ 수정 : 2017-08-31 16: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피자헛이 미국 염(Yum!) 브랜드가 보유한 한국 피자헛 지분 100%를 오차드원에 매각했다.
피자헛. 연합뉴스

▲ 피자헛. 연합뉴스

한국 피자헛은 31일 오차드원에 지분 100%를 매각하고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매각 가격을 공개하지 않았다.

오차드원은 이번 한국 피자헛 인수를 위해 설립된 회사다. 관계사인 케이에이치아이는 인수합병(M&A), 벤처투자, PE투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투자와 자문 업무를 진행해온 국내 투자회사다.

1985년 이태원 1호점 오픈을 시작으로 국내 시장에 진출한 피자헛은 창립 이후 압도적 시장점유율로 피자업계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했으며 현재 전국에 330여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이번 매각은 ‘전 세계의 모든 시장에서 가장 사랑받고,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브랜드로 거듭난다’는 미국 염 브랜드의 글로벌 성장 전략에 따라 이뤄졌다고 한국 피자헛은 설명했다.

국내 매각을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한국의 외식사업 시장에서 한층 유연한 조직구조와 단순한 의사 결정 프로세스를 갖춰 시장변화에 대한 대응력을 키우고 새로운 사업기회를 찾아내기 위해서라고 한국 피자헛은 덧붙였다.

오차드원은 인수 후에도 한국 피자헛의 성장전략을 그대로 유지하며 국내 소비자 입맛에 맞는 새로운 메뉴 개발과 가맹점주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매장 증대 및 채널 다양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한국 피자헛의 경영진은 그대로 유지되고, 인력 구조조정 계획도 없으며, 가맹점과의 기존 계약관계도 변함없이 유지된다고 오차드원은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