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들 ‘코스닥 앞으로’

입력 : ㅣ 수정 : 2017-08-31 01: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스피 최근 1조 4223억 순매도
코스닥 7개월 연속 ‘사자’ 행렬
북한 리스크 덜해 하반기 재평가


최근 코스피 주식을 대규모로 팔아 치운 외국인이 코스닥은 꾸준히 사들여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북한 리스크가 부각되면서 상대적으로 대외 악재에 둔감한 코스닥에 대한 관심이 커진 것으로 풀이된다. 상반기 눈부신 실적을 냈음에도 코스피에 가려져 주목받지 못했던 코스닥이 빛을 볼 수 있을지 주목된다.
3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화염과 분노’ 발언을 한 지난 9일부터 29일까지 외국인은 코스닥에서 3050억원을 순매수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에서 1조 4223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가총액에서 외국인 보유액은 26조 9979억원까지 불어났다. 1996년 코스닥 출범 후 가장 많은 액수다. 외국인 보유 비중은 12.15%까지 올라갔다. 이달 전체로 봐도 외국인은 코스닥에서 1985억원어치를 사들여 지난 2월 이후 7개월 연속 ‘사자’세이다.

북한의 잇단 도발로 지정학적 리스크가 고조되자 코스피 투자금이 코스닥으로 일부 옮겨 갔다는 해석이 나온다. 대형 수출주가 포진한 코스피는 환율 영향을 많이 받는다. 반면 중소형주 위주의 코스닥은 환율 리스크가 상대적으로 덜하다. 이달 초 발표된 세법개정안이 대기업 법인세율 인상을 담은 것도 코스피 투자 심리를 위축시켰다. 외국인이 최근 코스닥에서 많이 사들인 종목은 정보기술(IT)과 바이오주다.

코스닥이 상반기 좋은 실적을 낸 것도 외국인 투자를 이끌었다. 12월 결산법인 코스닥 상장사는 상반기 영업이익 4조 6133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2.6% 증가했고, 순이익은 44.8%나 늘어난 3조 5536억원을 기록했다. 상반기보다 하반기 이익 규모가 크다는 점을 감안하면 올해 코스닥 영업이익은 사상 첫 10조원을 달성할 가능성이 있다.

실적보다 주가가 덜 오른 코스닥에 볕이 들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온다. 안현국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코스닥의 12개월 예상 주당순이익(EPS) 개선 속도가 지난달을 기점으로 코스피를 앞질렀다”며 “코스닥으로 눈을 돌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다이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대내외적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지만 중소형주 투자심리가 상대적으로 되살아나고 있다”며 “코스닥 위험자산 선호도와 기업 실적이 나아져 재평가가 이뤄질 수 있는 시점”이라고 전망했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7-08-31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