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체어 탄 박근혜 포착 “허리통증과 소화기관 검사”

입력 : ㅣ 수정 : 2017-08-30 14: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근혜 전 대통령이 30일 허리 통증을 호소해 구치소에서 나와 다시 병원을 찾았다.
환자복 입고 휠체어 탄 박근혜 환자복을 입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30일 서울 서초동 서울성모병원에서 허리 통증으로 진료를 받은 뒤 휠체어를 타고 병원을 나서고 있다.  2017.8.30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환자복 입고 휠체어 탄 박근혜
환자복을 입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30일 서울 서초동 서울성모병원에서 허리 통증으로 진료를 받은 뒤 휠체어를 타고 병원을 나서고 있다. 2017.8.30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을 찾아 허리 통증 치료를 받았다.이날은 박 전 대통령의 재판이 없는 날이다.


서울구치소 측은 “박 전 대통령이 입소 전부터 허리가 안 좋았다.구치소에서도 계속 치료를 했는데 좋아지지 않아서 병원에 가게 됐다”며 “구체적인 증상은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이 구치소를 나와 외부 기관인 병원을 찾은 건 이번이 두 번째다.의료진은 허리 통증 진단 외에 위 등 소화기관 검사 등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8일에도 발가락 부상 치료를 위해 한 차례 병원을 찾아 MRI(자기공명영상) 촬영을 하는 등 정밀 검사를 받았다.

당시 병원 측은 박 전 대통령의 모습을 취재진에게 노출하지 않기 위해 병원 복도를 장막으로 가리거나 이동 침대에 눕혀 온몸을 이불로 가린 채 이동시켰다. 박 전 대통령의 발가락 통증은 현재 많이 나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