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앱 - 카뱅앱 ‘불안한 동거’

입력 : 2017-08-29 17:56 ㅣ 수정 : 2017-08-29 18: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신한 등 30~40% 함께 사용

이용 편한 카뱅 갈아탈 가능성… 은행들 절차 간소화 등 앱 개편

카카오뱅크 애플리케이션(앱) 사용자가 시중은행 모바일 앱을 함께 쓰는 비율이 최대 40%로 조사됐다. 카카오뱅크 앱과 시중은행 앱을 비교해 사용하다가 시간이 지나면 어느 한쪽 서비스로 완전히 갈아탈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이에 시중은행은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했다는 평가를 받는 카카오뱅크 앱에 맞서 품질을 개선해야만 시장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셈이다.

29일 시장조사 기관인 닐슨 코리안클릭이 카카오뱅크 앱 사용자를 조사한 결과 이들 중 40.0%는 KB국민은행의 모바일 앱을 함께 쓰고 있었다. 주요 시중은행 앱 6개 중 가장 높은 수치였다. NH농협·신한은행 앱과의 중복 이용률도 30%가 넘었다. 농협은행 앱은 33.2%, 신한은행 앱은 32.9%로 높았다. 우리은행 앱은 24.8%, KEB하나은행 앱은 21.0%, IBK기업은행 앱은 13.4%로 조사됐다.

주거래은행의 모바일 앱을 사용하던 고객은 지난달 카카오뱅크가 출범하자 역시 앱을 다운받아 동시에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따라서 앱의 성능을 비교할 기회가 많아졌다. 기존에 이용했던 시중은행 앱이 불편하다면, 카카오뱅크로 완전히 갈아탈 가능성도 높아진 것이다. 닐슨 코리안클릭은 “기존 시중은행이 확보했던 충성 고객층 유지를 위해 모바일 앱 서비스를 개선하고 정비할 필요성이 커졌다”고 분석했다. 카카오뱅크로 송금하거나 수신한 고객들은 “상대방 은행계좌를 몰라도 되니 너무 편하다”고 한목소리인 만큼 시중은행이 앱 성능 개선에 긴장해야 한다.

카카오뱅크 앱은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과 비슷한 친숙한 화면, 편의성 등을 내세우며 출범 한 달 만에 폭발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 앱 분석 기관 와이즈앱에 따르면 현재 국내 안드로이드폰 사용자 중 카카오뱅크 앱을 설치한 사람은 383만여명이다. 시중은행 앱 중 다섯 번째로 설치자가 많다. 농협 695만여명, 국민 690만여명, 신한 423만여명, 우리 415만여명 순이었다.

시중은행은 서둘러 모바일 앱 서비스 개선에 나섰다. 신한은행은 상대방 계좌번호를 몰라도 모바일 앱 ‘신한S뱅크’를 통해 돈을 보낼 수 있는 ‘연락처 송금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이날 밝혔다. 국외 송금 시 입력 절차를 기존의 16단계에서 6단계로 간소화하는 등 앱을 개편했다. 농협은행은 이달 ‘올원뱅크’ 앱의 회원가입 절차를 간소화하고 로그인 시간을 단축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7-08-30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