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신트렌드] 인공지능과 스마트 에너지/추형석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 선임연구원

입력 : ㅣ 수정 : 2017-08-28 23: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름철이면 전력 절감을 위한 행동수칙을 종종 보게 된다. 그러나 전력 소비를 줄이기 위한 유인 동기는 여전히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추형석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 선임연구원

▲ 추형석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 선임연구원

절약한 에너지에 따라서 보상을 받을 수 있다면 어떨까. 전력 수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공급량을 늘리는 것이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하지만 무작정 발전소를 늘리는 것은 해답이 아닐 수 있다. 발전소 건설에 대한 사회적 갈등과 과잉공급에 따른 전력 과소비 등의 문제에 직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전력 소비자의 능동적인 절약을 유도하는 정책들이 마련되고 있다. 그중 하나는 ‘수요자원 거래시장’으로 일상 속에서 절약한 만큼의 전력을 판매하고 금전적으로 보상받는 제도이다. 국내에서는 주로 기업 위주의 거래시장이 활성화 돼 있다. 국내 수요자원 거래시장을 운영하고 있는 전력거래소는 피크감축과 요금절감 수요반응의 두 가지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피크감축 수요반응은 발전기 고장, 수요 예측의 오차로 인한 위기 상황에서 지시에 따라 의무적으로 전력을 절약해야 한다. 요금절감 수요반응은 특정 시간대의 전력사용을 낙찰받아 저렴한 가격으로 전력을 활용하는 프로그램이다.

수요자원 거래시장 운영 결과 지난 2년간 감축한 전력량은 601GWh(기가와트시)로 제주도 인구가 약 11개월간 쓸 수 있는 양이다. 이로써 수요자원 거래시장의 효과성은 어느 정도 입증됐다고 볼 수 있지만, 기업에 그치지 않고 가정이나 상가 등의 소규모 자원에도 확대될 필요성이 있다.

국내 한 연구진은 올여름 2만여 가구를 대상으로 수요반응 시범운영을 실시했다. 이 실험은 참여가구에 특정시간대의 전력 사용을 줄이는 과제를 부여하고 성공할 경우 일정 금액을 보상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실험 결과 전력소비가 많은 여름임에도 불구하고 수요 감축 효과를 확인할 수 있어, 수요자원 거래시장이 가정에도 적용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줬다.

하지만 여전히 숙제는 남아 있다. 먼저 가정에서의 전력 사용 패턴은 매우 상이하기 때문에 일률적인 절감 요청으로 효과를 극대화하기 힘들다. 따라서 소비자의 패턴에 최적화된 절감 요청으로 전력 절감을 유도하는 방안이 필요하다. 이는 데이터를 통한 패턴인식으로 인공지능을 활용하여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인공지능을 활용하여 절감 가능한 가정을 선별하고, 선별된 가정에 맞춤형 절감 방안을 제시하는 것이다. 해당 연구진은 이미 인공지능을 활용하여 기존 결과보다 80% 이상 정확하게 절감 가능한 가정을 선별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탈원전 정책으로 전력 수급이 더욱 중요해진 시점에서 인공지능 기반의 효율적인 전력 소비는 새로운 청사진을 보여줄 것이다.
2017-08-29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