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의 암 이야기] 정밀의학, 정말 다가오고 있는가

입력 : ㅣ 수정 : 2017-08-28 23: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밀의학은 환자의 유전·면역 특성이나 환자의 환경과 생활 방식 등을 반영해 가장 적절한 예방법이나 치료법을 제공하는 의학이다. 정밀의학을 암환자에게 적용할 때는 환자 개인의 특성뿐만 아니라 환자가 갖고 있는 암의 특성을 함께 고려해야 한다.
이대호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대호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교수

현재 암 치료에서 정밀의학은 환자 개인의 특성이 아닌 암의 특성을 찾는 것에서 출발한다. 정상세포와 다르게 암세포만이 갖고 있는 유전학적, 면역학적, 대사학적 등의 차이를 구별해 암세포만 공격한다. 가까운 미래에는 암환자가 원래 갖고 있는 개인 특성과 발생한 암의 특성을 모두 파악하고, 각 환자에게 맞는 치료를 제공하는 진정한 ‘개인맞춤의학’을 제공할 것이다.

지난 30년간 과학기술이 빠르게 발전하면서 이런 구별 능력이 크게 향상됐다. 앞으로는 더욱 빠르고 쉽게, 그리고 가능한 낮은 가격으로 환자 치료에 쓸 수 있도록 진화할 것이다. 그 대표적 기술 중 하나가 ‘차세대염기서열기술’이다.

과거에는 암세포가 갖고 있는 유전자 이상을 하나씩밖에 살펴보지 못했는데, 차세대염기서열기술을 통해 다양한 유전자 변화를 동시에 빠르게 확인할 수 있게 됐다. 또 결과를 분석해 적절한 치료법을 적절한 시기에 제공할 수 있게 된다. 경우에 따라서는 약제 효과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다른 유전자 변화나 발현을 함께 확인해 보다 적합한 치료법을 적용할 수 있다.

실제 얼마 전 네이처지에 암환자 500명으로부터 얻은 암세포와 정상세포 유전자 분석결과가 발표됐다. 환자 1명당 평균 119개 유전자 돌연변이가 암세포에서 생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서 더 주목할 만한 두 가지 연구 결과가 있다. 암환자들의 정상세포 분석 결과 전체 환자의 12%가 암을 유발할 수 있는 특정 유전자 소인을 갖고 있다는 것을 확인한 것이다. 앞으로 암을 일으킬 수 있는 유전자 소인을 가진 사람을 조기 진단하고 발견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유전자 이상뿐만 아니라 종양의 면역반응과 종양의 미세한 환경과 관련한 다양한 유전 정보도 함께 알 수 있게 돼 면역치료제 등을 쓸 수 있는 이론적 기반이 한층 더 강화됐다.

정밀의학을 암환자에게 적용할 때 생길 수 있는 문제가 있다. 최적이라는 치료법으로 정말 최선의 결과를 낼 수 있는지에 대한 의문이다. 다행히 최근 암학술지 ‘캔서 디스커버리’에 이를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한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연구팀은 암환자로부터 얻은 종양 조직을 둘로 나눠 하나는 유전자 분석 등의 검사를 시행하고 다른 하나는 실험실에서 따로 배양했다. 3차원 배양 시스템을 쓰면 암세포를 환자 몸 안에 있는 것처럼 외부에서 배양할 수 있다.

그리고 정상세포와 암세포를 함께 분석해 사용 가능한 다양한 약제나 치료법들을 확인했다. 배양한 암세포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160개 물질을 암세포에 적용해 환자에게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약제와 병합요법들을 찾아냈다. 아쉽게도 이번에 얻은 결과를 바로 환자에게 적용하지 못했지만, 환자의 종양조직을 이식한 쥐에서는 찾아낸 약제와 치료법이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 가까운 미래에는 보편적으로 환자에게 이런 치료전략을 적용하게 된다.

정밀의학이 다가오고 있는지에 대해 의문을 가질 필요가 없다. 다만 속도가 매우 빨라 얼마나 빨리 다가올지 예측하기가 쉽지 않다. 우리는 충분히 대비가 되어 있는지, 어떤 준비를 하고 있는지가 궁금할 뿐이다.
2017-08-29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