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영천 양계농장 흙에서 DDT… 토양·지하수 긴급조사

입력 : ㅣ 수정 : 2017-08-28 23: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 단위 오염도 조사 추진…농약 잔류기준 등 제도 개선
환경부는 28일 경북 경산과 영천의 산란계 농장 토양에서 맹독성 살충제인 DDT(디클로로디페닐트라클로로에탄)가 검출됨에 따라 해당 지역 토양·지하수에 대해 긴급 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들 농장에서는 닭과 달걀에서 DDT가 검출됐다.

환경부는 9∼10월 해당 지역 토양과 지하수에 대해 DDT 등 농약성분 긴급 실태조사를 하고 결과를 공개키로 했다. 농약 성분이 고농도로 발견되면 토양은 토양정화(토양개량 포함) 또는 위해 차단 조치를, 지하수는 음용 금지 및 대체 취수원 개발 등 안전대책을 추진한다.

또 조사결과를 토대로 전국 단위 토양·지하수 농약성분 오염도 조사와 함께 DDT 등 환경오염이 우려되는 농약 성분에 대한 잔류성유기오염물질 환경기준과 토양·지하수 관리기준 마련 등 제도를 개선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잔류성유기오염물질관리법’에 따라 2008년부터 토양·대기·퇴적물 등에서 DDT를 조사했으나 토양·지하수 오염기준은 설정돼 있지 않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최근 경산과 영천의 닭 방사장과 반경 100m 이내 토양을 조사한 결과 검출된 DDT 최고농도는 0.539㎎/㎏으로 기존 검출된 DDT 최고농도(0.079㎎/㎏)의 6.8배에 달했다. 여기서 달걀을 공급받은 한살림소비자생활협동조합연합회 자체 조사 결과에서도 토양에서는 DDT가 검출됐으나 왕겨·볏짚·물·사료 등에서 검출되지 않아 DDT가 남은 흙을 닭이 섭취한 것으로 추정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7-08-29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