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생 산돌배나무 잎 아토피 피부염 완화

입력 : ㅣ 수정 : 2017-08-27 15: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생 산돌배나무 잎 추출물이 아토피 피부염의 가려움증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은 2016년부터 가천대 약학대 김선여 교수팀과 ‘국내 자생생물 유래 환경성질환 억제 소재 탐색’ 연구를 진행하면서 산돌배나무의 잎 추출물이 염증유발인자를 농도에 따라 유의미하게 감소시키는 것을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연구진은 옛부터 전해내려온 피부 부스럼·가려움 등에 사용된 자생식물인 산돌배나무·개구리밥 등 7종에 대해 아토피 피부염 증상 완화에 대한 효능 연구를 수행했다.

아토피 피부염을 유발시킨 실험용 쥐에 6주 동안 주 3회 산돌배나무 잎 추출물(농도 1%)을 발랐더니, 추출물을 바르지 않은 동물군에 비해 유발단백질인 혈중 면역글로블린 E가 74% 감소하고, 피부 손실량이 40% 개선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아토피 피부염에 사용되는 스테로이드 제제인 덱사메타손과 비교 실험한 결과도 산돌배나무 잎 추출물의 가려움증 완화 효과가 2.3배 높게 나타났다. 6주 동안 주 3회 덱사메타손(농도 0.1%)을 바른 동물군의 가려움증이 약 30% 경감된 데 비해 산돌배나무 잎 추출물(농도 1%)은 경감률이 70%에 달했다. 현미경으로 동물 피부 조직 단면을 관찰한 결과에서도 산돌배나무 잎 추출물 처리군의 피부 표피가 정상군(무처리군)과 유사한 정도로 회복됐다.

연구진은 산돌배나무 잎 추출물의 아토피 피부염 완화 효능 실험결과를 지난해 10월 31일 특허출원한데 이어 올해 8월 과학기술논문 색인지수(SCI) 논문 중 하나인 ‘저널 오브 에스노파마콜로지’에 투고했다.

연구진은 주요 효능 물질에 대한 추적 후속 연구와 함께 의약품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기업에 기술이전할 계획이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