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브리핑] KB증권·은행 ‘홍콩 사무공간 통합’

입력 : ㅣ 수정 : 2017-08-25 23: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4일 홍콩에서 진행된 사무실 이전 기념식에서 김옥찬(왼쪽 네 번째) KB금융지주 사장, 전병조(세 번째) KB증권 사장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B증권 제공

▲ 지난 24일 홍콩에서 진행된 사무실 이전 기념식에서 김옥찬(왼쪽 네 번째) KB금융지주 사장, 전병조(세 번째) KB증권 사장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B증권 제공

KB증권은 홍콩 현지법인을 홍콩 센트럴플라자로 이전해 KB국민은행 홍콩지점과 사무공간을 통합했다고 25일 밝혔다. 양사의 해외 사무공간 통합은 이번이 처음으로 은행과 증권 간 시너지 효과를 노렸다. KB증권은 지난 5월 글로벌 사업 확대 전략에 따라 홍콩법인에 8000만 달러 증자를 결정하고 투자은행(IB)과 채권사업 확장을 추진한다. 국민은행도 올해 초 홍콩 현지법인을 지점으로 전환해 일반 기업금융(CB)과 IB 업무를 확대해왔다. 전병조 KB증권 사장은 “KB증권 홍콩법인을 아시아 금융허브로 육성해 KB금융그룹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7-08-26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