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우표첩’ 2차 추가 발행…인기 여전해 우체국 홈페이지 ‘마비’

입력 : ㅣ 수정 : 2017-08-25 11: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을 기념하는 우표첩 2차 추가 발행에 나섰다. 역대 대통령 중 처음이다. 25일부터 첫 예약 접수가 시작됐다. 그런데 이용자 폭주로 인터넷 우체국 홈페이지 접속 장애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제19대 문재인 대통령 취임’ 기념우표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19대 문재인 대통령 취임’ 기념우표
연합뉴스

앞서 우정사업본부는 문 대통령 취임 100일을 맞아 기념 우표첩 2만부를 발행했다. 전량 판매 직후 구매를 원하는 문의가 폭주해 1만 2000부를 추가로 제작했지만, 추가 제작분도 완전 매진됐다. 이후 추가 구매 문의가 끊이지 않아 우정사업본부는 두 번째로 문재인 우표첩을 추가로 만들게 됐다.


이날 오전 9시부터 인터넷 우체국 홈페이지에서는 우표첩 예약 판매 신청을 받고 있다. 오는 28일까지 예약 가능하다. 하지만 이날 이용자들이 몰려 현재 인터넷 우체국 홈페이지 접속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다. 이 인기를 반영하듯 주요 포털 사이트에도 ‘우체국’, 또는 ‘문재인 우표첩’이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라와 있다.

이번 추가 물량은 예약 접수한 수량만큼 제작된다. 단 사재기를 우려해 ‘1인 1부’로 판매를 제한했다. 요금은 2만 3000원이다. 이 우표첩은 문 대통령의 어린시절부터 취임식날 모습까지 모아놓은 ‘나만의 우표’를 비롯해 우표 전지 1장, 소형 시트 1장, 초일봉투 1개로 구성돼 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