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이사장, 253억원에 현대중공업 지분 전량 처분

입력 : ㅣ 수정 : 2017-08-23 22: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이 갖고 있던 현대중공업 주식 17만 9267주(0.32%)를 23일 시간 외 매매를 통해 전량 처분했다.
정몽준 전 FIFA 부회장 겸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 연합뉴스

▲ 정몽준 전 FIFA 부회장 겸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
연합뉴스

현대중공업은 이날 이와 같은 내용을 공시했다.


주당 처분단가는 14만 1075원으로 처분 금액은 총 252억 9000만원가량이다.

앞서 지난 4월 이후 진행된 현대중공업그룹 지주사 체제 전환 과정에서 정 이사장은 이미 지주사 현대로보틱스 유상증자에 참여, 현대중공업 지분 557만주 등을 현물 출자하고 대신 지주사 현대로보틱스 주식을 확보했다.

이 현물출자로 기존 10.15%였던 정 이사장의 현대중공업 지분은 0.32%로 줄었고, 반대로 현대로보틱스에 대한 지분은 기존 10.15%에서 25.8%로 높아졌다. 지주회사 전환 효과로 그룹 총수의 지배력이 더 커진 셈이다.

여기에 이날 정 이사장은 남은 현대중공업 지분 0.32%, 약 18만주까지 시간 외 대량매매를 통해 모두 팔면서 현대중공업 주식은 한 주도 갖지 않게 됐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지주회사 체제 전환 이후 남은 소량의 현대중공업 지분을 처분한 것으로, 이 주식 매매 자체에 큰 의미는 없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