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리안 생리대 환불…대형마트 등 유통업체, 릴리안 판매 중단

입력 : ㅣ 수정 : 2017-08-23 2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활용품기업 깨끗한나라가 부작용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릴리안 생리대 전 제품을 28일부터 환불해준다고 23일 밝혔다.

대형마트 등 주요 유통업체들은 이날부터 릴리안 생리대 판매를 중단했다.
릴리안 생리대 부작용 논란.

▲ 릴리안 생리대 부작용 논란.

제품 개봉 여부나 구매 시기, 영수증 보관 여부와 상관없이 깨끗한나라 소비자상담실과 릴리안 웹사이트에 신청 및 접수하면 환불 절차를 안내받을 수 있다.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사와 씨유(CU), GS25, 세븐일레븐 등 주요 편의점들은 이 제품 판매를 중단했다.

부작용 논란이 일면서 소비자 불안이 확산하고 있는 데다 깨끗한나라가 이 제품에 대한 환불을 결정했기 때문이다.

인터넷을 중심으로 릴리안 생리대를 사용하고 나서 생리양이 줄고 생리통이 심해졌다는 소비자 불만이 지난해부터 제기돼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