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스피 이전시 3000억원 유입 전망…코스피 25위

입력 : ㅣ 수정 : 2017-08-22 14: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스닥 대장주인 셀트리온이 코스피로 이전하면 3000억원대의 투자 수요를 부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인천시 연수구 셀트리온 본사.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천시 연수구 셀트리온 본사. 연합뉴스

하나금융투자 김용구 연구원은 22일 “셀트리온의 코스피 이전 상장은 한국거래소가 주주들의 요구를 막을 명분과 실리가 제한적이어서 시기의 문제로 해석된다”며 “이전 상장 작업이 11월 초순까지 마무리되면 12월 동시 만기일 다음날인 15일에 코스피200지수 편입은 기정사실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이전 상장 직후 코스피에서 셀트리온 시가총액 순위는 25위에 준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는 코스피200 신규 상장 특례편입 기준을 여유롭게 넘어서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또 “2000년 이래 코스피로 이전 상장 이후 코스피200지수에 신규 편입된 11개 종목 대부분이 주가와 기관 수급 측면에서 중립 이상의 긍정적 영향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주가는 임시 주주총회와 상장 예비심사 청구가 진행되는 이전 상장일 60거래일 이전 시점부터, 기관 수급은 30거래일 이전 시점부터 각각 기대감에 따른 결집 시도가 구체화했다”고 분석했다.

그는 “9월15일 코스피200 특례편입이 확정된 카카오는 비중 0.51%로 1540억원 수요를 유발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셀트리온은 코스피200 내 유동시총 비중이 0.99%에 해당해 3000억원대 신규 수요가 발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그러나 “코스닥에서 대표주 연쇄 이탈은 한국 중소형 성장주 시장의 구조적 침체와 소외로 비화할 여지가 있다”며 “코스닥 중소형 성장주 시장 활성화에 대한 분명한 의지와 본질적 처방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