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살충제 계란, 인체에 해 끼칠 정도의 독성 없어”

입력 : ㅣ 수정 : 2017-08-21 14: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일명 ‘살충제 계란’(‘살충제 달걀’)이 인체에 해를 끼칠 정도의 독성을 함유한 것은 아니라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1일 밝혔다.
폐기되는 에톡사졸 살충제 검출 계란. 연합뉴스

▲ 폐기되는 에톡사졸 살충제 검출 계란. 연합뉴스

식약처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우리나라 국민 중에서 계란을 많이 먹는 극단섭취자(상위 97.5%)가 살충제가 최대로 검출된 계란을 섭취한다는 최악의 조건을 설정하여 살충제 5종을 위해평가한 결과에서도 건강에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산란계에 사용이 금지된 피프로닐에 오염된 계란을 1~2살짜리가 24개, 성인이 평생 매일 2.6개씩 먹어도 건강에 큰 문제가 없다는 것이다.


식약처는 또 전국 산란계 농장을 전수조사한 결과 시중에 유통하면 안 되는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49개 농장의 계란 451만개를 압류하고, 농가로 반품된 243만개를 폐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압류된 계란은 163개 수집·판매업체에서 418만 3469개(92.7%), 840개 마트·도소매 업체에서 29만 2129개(6.5%), 9개 제조가공업체에서 2만 1060개(0.5%), 605개 음식점 등에서 1만 5271개(0.3%)다.

또 9개 제조가공업체 중 업체 3곳은 부적합 계란 34만 8000개를 공급받아 빵 및 알가열성형제품(훈제계란 등)을 제조해 주로 뷔페식당 또는 마트·소매점 등을 통해 판매된 것이 확인돼 남은 제품을 폐기 조치했다고 밝혔다. 다만 부적합 계란이 학교 급식소로 납품되지는 않았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