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전국 곳곳 시간당 30㎜ ‘강한 비’

입력 : ㅣ 수정 : 2017-08-20 23: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부·서해·남해안 최대 120㎜
주말 동안 전국에 내린 비가 화요일인 22일까지 계속된다. 서울·강원·충청 지역은 목요일까지 비가 오락가락할 것으로 관측된다.

21일에는 중부지방과 서해안, 남해안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북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 때문이다. 저기압의 이동 속도가 느려 강수 지속 시간이 길고 강수량의 지역 차가 클 것이라고 기상청은 전망했다.

21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전국에서 30~80㎜로 예측된다. 많은 곳은 120㎜ 이상 내릴 것으로 보인다. 강원 영동·충북·남해안을 제외한 경남·제주도는 20~60㎜, 전라 내륙·경북·울릉도·독도는 5~40㎜로 예상된다. 22일 서울·강원 지역부터 비가 그쳐 23일은 반짝 날씨가 갰다가 목요일인 24일 다시 비 소식이 있다.

21일 아침 최저기온은 21~26도, 낮 최고기온은 26~31도로 전날보다 높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1.5m, 남해 앞바다 0.5~1m, 동해 앞바다 0.5~1m로 일겠다. 서해와 남해상에는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와 함께 물결이 높게 일겠고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17-08-21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