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충제 계란’ 파동 식약처장 혼낸 김승희 의원은 朴정부 식약처장

입력 : ㅣ 수정 : 2017-08-20 15: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은 1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 처장을 호되게 다그쳤다.
식약처 살충제 계란 파동 혼낸 김승희 의원 팩트tv 캡처

▲ 식약처 살충제 계란 파동 혼낸 김승희 의원
팩트tv 캡처

김 의원은 “정쟁(정치싸움)때문에 그러는 게 아니다”면서 ‘살충제 계란’이 어디로 유통됐는지를 캐물었다. 질의시간이 끝나자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을 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장밋빛 청사진을 내놓지만 들여다보면 문제가 한두 가지가 아니다. 이게 국민을 속이는 것이고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승희 의원은 박근혜 정부 시절 2015년 4월부터 다음해 3월까지 식약처장 직책을 1년간 맡았다. 이후 새누리당 비례대표로 제20대 국회의원으로 선출됐다.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이른바 ‘살충제 계란’ 파동과 관련, 야당의 공세에 대해 “류영진 식품안전처장에 해임 요구한 자유한국당의 책임 떠넘기기 도가 지나치다”고 밝혔다.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자유한국당에 묻고 싶다. 살충제 계란 사태가 현 정부의 잘못을 물을 일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살충제 계란에 친환경 인증을 해준 민간업체들은 대부분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출신으로 이른바 농(農)피아의 적폐 문제“라면서 ”농피아 문제는 물론, 지금까지 드러난 살충제 계란 파동의 원인을 굳이 찾자면 국민의 식품안전 관리를 철저히 하지 못한 이전 정부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살충제 계란 사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사태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국민의 먹거리 불신 해소를 위한 범정부적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면서 ”야당도 문제가 터질 때마다 현 정부 탓으로 돌리는 적반하장식 태도에서 벗어나 대책 마련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