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쑥쑥 크는 PB상품, 유통기업만 배불려”

입력 : ㅣ 수정 : 2017-08-16 18: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DI “단가 인하 등 불공정거래 납품 매출 늘어도 영업이익 감소”
대형마트와 편의점에 가보면 눈에 잘 띄는 곳에는 어김없이 자체브랜드(PB) 상품이 진열돼 있다. PB는 가격 거품 등을 빼 유통업체와 제조업체 모두에 도움이 되는 윈윈 상품이라는 게 그동안의 대형마트 설명이었다. 하지만 PB 제품이 이마트나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기업형 유통업체의 배만 불려줄 뿐이라는 국책연구기관의 보고서가 나왔다.
이진국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은 16일 내놓은 ‘PB 상품 전성시대, 성장의 과실은 누구에게로 갔나?’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PB 상품 이익 배분 구조가 공평하지 않아 납품 제조업체는 영업이익이 향상되지 않거나 오히려 감소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납품단가 후려치기’와 같은 불공정거래행위에 중소 납품업체가 강하게 대처하기 어려운 구조적 문제를 지적하면서 공정거래위원회가 더 강력하게 이 문제에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PB 상품은 유통업체가 제조업체에 의뢰해 제품을 생산, 여기에 자체 상표를 붙여 파는 상품을 말한다.

최근엔 대형마트뿐 아니라 편의점에서도 PB 상품을 내놓고 있다. 하지만 PB 상품을 납품하는 국내 제조업체 1000곳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를 보면 소상공인을 제외한 모든 기업군에서 PB 상품 비중이 증가할수록 매출액은 오히려 줄었다. 특히 대형 제조업체는 PB 매출 비중이 1% 포인트 올라갈 때 전체 매출액은 10억 9000만원 감소했다.

보고서는 유통업체와 제조업체 사이에 존재하는 지위 불균형, 즉 ‘갑질’ 때문에 이런 결과가 나타났을 가능성에 주목한다. 설문조사를 보면 PB 납품 업체 309개사 중 30개사(9.7%)가 불공정거래행위를 경험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 가운데 25개사가 요구를 수용했으며 “거래 중단 등 불이익 우려”를 이유로 꼽았다. 유형별로 보면 ‘납품단가 인하 요구’(34%)가 가장 많았고, ‘포장변경비 전가’(22%), ‘PB 개발 강요’(14%), ‘판촉행사비 부담’(12%), ‘부당 반품’(12%) 등이 뒤를 이었다.

세종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7-08-17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