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GS25 등 주요 유통업체, 계란 판매 재개(종합)

입력 : ㅣ 수정 : 2017-08-16 16: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마트와 롯데마트, GS25, GS슈퍼마켓, 티몬 등 대형 유통업체들이 16일 오후부터 계란 판매를 재개했다. 전날 ‘살충제 계란’ 파문 때문에 판매 중단 조치를 한 지 하루 만이다.
안심 계란 찾는 시민들 농협이 16일 오후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정부의 검사결과 적합판정을 받고 판매를 재개한 가운데 한 주부가 계란의 생산지를 살피펴 고르고 있다. 2017.08.16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안심 계란 찾는 시민들
농협이 16일 오후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정부의 검사결과 적합판정을 받고 판매를 재개한 가운데 한 주부가 계란의 생산지를 살피펴 고르고 있다. 2017.08.16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대형마트 업계 1위 이마트는 16일 오후 3시부터 전국 146개 점포에서 계란 판매를 다시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마트 관계자는 “전국 산란계 농장에 대한 정부의 1차 조사 결과, 이마트와 거래하는 산란계 농장에서는 살충제가 검출되지 않았다”며 “이에 따라 어제부터 일시 중단했던 계란 판매를 오늘 오후 3시부터 재개했다”고 말했다.

이마트는 자사와 거래하는 전체 양계농가 중 80% 정도에 대한 정부 조사가 이번에 마무리됐으며 나머지 20%에 대해서도 안전성이 확인되는 대로 판매를 재개할 방침이다.

이마트는 조만간 온라인쇼핑몰인 이마트몰과 트레이더스 점포에서도 계란 판매를 재개할 예정이다.

롯데마트도 계란을 납품받는 50개 업체 중 1차 정부 조사 결과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명된 20개 업체에서 공급받은 물량에 대해서는 16일 오후부터 순차적으로 판매를 재개하고 나머지 업체도 검사가 끝나는 대로 다시 판매할 계획이다.

농협하나로마트도 이날 오후부터 정부 조사 결과 안전성이 확인된 소규모 물량에 대해 양재점에서 판매를 재개했다.

이에 앞서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체인 GS25와 GS슈퍼마켓도 ‘살충제 계란’ 파문으로 일시적으로 중단했던 계란 판매를 이날부터 재개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GS25와 GS슈퍼마켓에 계란을 공급하는 이레팜과 산청양계, 세양 등이 정부 검사 결과 판매가 적합하다는 통보를 받아 일단 생란부터 판매를 재개했다”고 말했다.

GS리테일은 생란과 함께 판매가 중지됐던 가공란의 경우 추가 확인이 완료되는 대로 판매를 재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쇼핑몰인 티몬도 16일 오후 1시부터 다시 계란 판매를 하기 시작했다.

티몬 관계자는 “어제(15일) 사이트의 신선식품 판매 코너인 ‘슈퍼마트’에서 취급하는 생란의 판매를 중단한 후 수거해 국립농산물 품질관리원에 살충제 검사를 한 결과 ‘이상 없음’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티몬은 슈퍼마트 친환경인증 대란 15개를 기존 가격 그대로 2950원에 판매하고 있다. 이는 시중가격 대비 약 30% 저렴하다고 티몬은 전했다.

다만 더 많은 소비자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 하루 1인 1판 구매로 한정하고 있다.

정부 조사 결과 자체 브랜드(PB) 상품인 ‘신선 대 홈플러스’(11시온)와 ‘부자특란’(13정화)에서 닭 진드기용 살충제인 ‘비펜트린’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되면서 초비상이 걸린 홈플러스는 내부적으로 제품 안전성에 대한 추가 점검을 한 뒤 문제가 없다고 판단될 경우 판매를 재개하기로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