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살충제 계란’ 농장 가공식품도 전량 수거해 폐기”

입력 : ㅣ 수정 : 2017-08-16 15: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가 ‘살충제 계란’이 검출된 농장에서 생산된 계란을 사용한 가공식품도 전량 수거·폐기한다.
대책 발표하는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 16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김영록 장관이 국내 계란 살충제 검출관련 대책 발표를 하고 있다. 2017.8.1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책 발표하는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
16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김영록 장관이 국내 계란 살충제 검출관련 대책 발표를 하고 있다. 2017.8.16
연합뉴스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제빵 과정에 들어간 계란 등 가공용의 경우 위험 정도는 계란을 직접 먹는 것보다 덜하지만, 금지된 농약인 피프로닐이 검출된 농장의 계란을 사용한 가공식품에 대해서는 전량 수거 폐기하기로 오늘 아침에 당·정·청 회의에서 결정됐다”고 밝혔다.


이어 “위험성 여부를 떠나서 전량 수거 폐기하도록 하겠다는 게 정부 방침”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 장관은 또 “일부 산란계 농장에서 알 생산 능력이 떨어진 ‘노계’가 가공식품 닭고기로 사용될 가능성도 있는 만큼 피프로닐이 조금이라도 검출된 농가의 노계가 가공식품에 들어갔다고 판단되면 전량 수거해 폐기하겠다는 게 정부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육계의 경우는 도축되기까지 사육 기간이 30일 전후로 짧아 진드기 발생 등이 문제가 발생하지 않기 때문에 살충제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본다는 게 김 장관의 설명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현재 피프로닐이 검출된 농가가 생산한 계란 중 가공용으로 납품된 물량과 유통 경로를 파악 중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