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비단벌레’, 영남 갔다

입력 : ㅣ 수정 : 2017-08-16 15: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상대적으로 서식지가 잘 보존된 전라지역에만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진 ‘비단벌레’가 경남에서 처음 발견됐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환경부 국립생태원은 지난 7월 20일 멸종위기 야생생물(Ⅱ급)인 비단벌레를 경남 밀양시 일대에서 발견했다고 16일 밝혔다.


비단벌레는 2010년 변산반도국립공원, 2012년 내장산국립공원 등에서 서식이 확인됐다. 비단벌레는 팽나무·느티나무·왕벚나무 등을 선호하는데 밀양 일대는 주변에 재약산·천황산 등이 위치해 수령이 오래된 수목 등 생태적으로 보존이 잘 이뤄진 지역이다.

비단벌레는 딱정벌레목 곤충으로 몸길이가 3~4㎝다. 우리나라 비단벌레류 중 가장 크다. 전체적으로 초록색이며 금속성 광택이 강하고 앞가슴등판과 딱지날개에 붉은색 줄무늬가 2줄이 있어 화려하다. 애벌레는 3년이 지나야 성충이 된다.

딱지날개가 아름다워 오래전부터 공예품 장신구로 이용됐다. 신라시대 고분인 황남대총에서 발견된 말안장에도 비단벌레 딱지날개가 장식돼 있다. 장신구로 이용하기 위한 남획과 서식지 감소 등으로 멸종위기에 처해있다. 정길상 생태기반연구실장은 “그동안 보고되지 않은 지역에서의 첫 발견으로 비단벌레의 생태 활동 및 보전을 위한 연구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