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대책 전 중도금대출 후 증액 땐 LTV 60% 유지

입력 : 2017-08-13 18:06 ㅣ 수정 : 2017-08-13 18: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2 대책’ 전에 서울 등 투기지역에서 중도금 대출을 받고 이후 증액하면 종전 60%의 담보인정비율(LTV)을 적용받을 수 있다.

또 ‘8·2 대책’ 이후 은행을 바꾸지 않고 중도금에서 잔금대출로 갈아타도 마찬가지다. 또 결혼 등으로 세대 분리된 자녀가 투기지역의 부모 아파트를 담보로 주택담보대출을 받았다면 자녀가 투기지역 소재의 아파트를 살 때 담보대출을 받을 수 없다. 재건축조합은 8·2 대책 전 대출을 신청했어야 이주비 대출을 받을 때 종전 LTV를 적용받을 수 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13일 이런 내용의 8·2 부동산대책에 따른 감독규정 개정안 시행과 관련, 세부 지침을 마련해 은행 등 금융기관에 배포했다고 밝혔다.

지침에 따르면 금융위는 ‘중도금 대출 증액이나 은행 등의 변경 없이 중도금에서 잔금대출로 전환하는 경우라면 중도금 취급 시점의 LTV를 적용해 60% 이내에서 잔금대출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7-08-1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