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여성 폭행 혐의 김광수 의원 오늘 소환

입력 : 2017-08-13 18:00 ㅣ 수정 : 2017-08-13 19: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0대 여성 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국민의당 김광수(59·전주갑) 의원이 14일 오전 10시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소환된다.
김광수 국민의당 의원 연합뉴스

▲ 김광수 국민의당 의원
연합뉴스

전북지방경찰청은 김 의원이 당초 예상보다 하루 빠른 12일 오후 귀국함에 따라 14일 오전 전주 완산경찰서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김 의원은 애초 알려진 것보다 하루 빠른 12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김 의원은 지난 5일 오전 2시 4분쯤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 3가 한 원룸에서 A(51·여)씨와 말다툼을 벌이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가정폭력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 집기가 흐트러져 있고 혈흔과 흉기도 발견돼 상황이 위급하다고 판단, 김 의원에게 수갑을 채워 서신지구대로 연행했다. 조사에서 김 의원이 현직 국회의원이란 사실을 뒤늦게 확인했고 오른손 엄지손가락 출혈을 고려해 오전 3시쯤 풀어 줬다. 김 의원은 경찰에서 “A씨가 선거 때 자신을 도와준 인물”이라고 진술한 반면 A씨는 ‘남편’이라고 말해 ‘특별한 관계’라는 의혹을 사고 있다. 김 의원은 다음날 아침 경찰이 재조사를 위해 원룸을 방문했을 때도 A씨와 함께 있다가 사건 당일인 5일 오후 아내와 딸이 있는 미국으로 출국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7-08-14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