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IOC위원 선정… ‘비리’ 축구·육상 수장 탈락

입력 : 2017-08-13 22:46 ㅣ 수정 : 2017-08-13 23: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임 회장들과 달리 도전 실패
부패·약물 스캔들 책임 물은 듯
이건희 회장 IOC 위원 사퇴로
유승민만 남아 스포츠 외교 타격


1974~1998년 국제축구연맹(FIFA)을 진두지휘한 주앙 아벨란제(브라질·2016년 작고) 전 회장은 48년이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으로 군림했다. 그의 후임으로 5선까지 성공했다가 지난해 사임한 제프 블라터(스위스) 역시 16년 동안 IOC 위원으로서 명예를 한껏 누렸다. 라민 디악(세네갈)은 1999~2015년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을 이끌며 14년 동안 IOC 위원으로 위세를 떨쳤다.
그런데 블라터의 후임인 잔니 인판티노(이탈리아) FIFA 회장과 디악의 뒤를 이은 서배스천 코(영국) IAAF 회장이 IOC 신규 위원에 도전했다가 ‘물먹은’ 사실이 알려졌다. 과거 비리 인사의 보호막 역할을 했던 IOC가 달라졌다는 신호로 받아들여진다. 토마스 바흐(독일) IOC 위원장이 추진하는 ‘클린 올림픽’ 운동이 어느 정도 뿌리를 내렸다는 해석도 가능하다. 지금까지 IOC 집행위의 추천을 받기만 하면 총회 투표에선 낙마한 후보가 거의 없어 사실상 IOC 위원 낙점을 의미했다. 그런데 IOC 집행위가 11일(현지시간) 공표한 새 IOC 위원 추천자 명단에서 둘의 이름을 찾아볼 수 없었다.


대신 팔라우 국적의 바클라이 테멩길 오세아니아올림픽위원회(ONOC) 부위원장 등 5명이 개인 자격으로, 칼리드 무함마드 알주바이르 오만올림픽위원회 위원장 등 2명은 국가올림픽위원회(NOC) 대표 자격으로, 장 크리스토프 롤랑 세계조정연맹 회장 등 2명은 국제경기단체(IF) 대표 자격으로 발탁됐다.

인판티노와 코 회장의 낙마에는 해당 종목을 휩쓴 스캔들의 연대 책임을 묻겠다는 강력한 의지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FIFA 비리의 몸통으로 지목된 블라터 전 회장은 사퇴 후 FIFA로부터 6년 동안 자격 정지 처분을 받았고, 디악 전 IAAF 회장도 러시아 육상의 금지약물 복용과 도핑 테스트 결과 은폐를 돕고 돈을 챙긴 혐의로 법원의 단죄를 받았다. 하지만 인판티노와 코 회장이 스캔들에 직접 연루됐다는 점이 밝혀지진 않았다. 그런데도 IOC는 두 회장이 비리에 눈을 감았거나 수수방관했다는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IOC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IOC 위원 자리를 내놓았다고 발표했다. 이 회장의 가족으로부터 ‘IOC 위원 재선임 대상으로 고려하지 말라’는 요청을 받았다는 설명을 곁들였다. 가족들이 2주 앞으로 다가온 장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1심 선고를 의식했거나 사위인 김재열 제일기획 스포츠사업총괄 사장의 후임 승계마저 쉽지 않다는 결론을 이미 내렸기 때문이란 분석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한국 IOC 위원으론 탁구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유승민 선수위원 혼자만 남게 돼 스포츠 외교가 더욱 위축될 것이란 우려를 낳고 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7-08-14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