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故힌츠페터 기자 부인과 ‘택시운전사’ 관람

입력 : 2017-08-13 13:13 ㅣ 수정 : 2017-08-13 13: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의 한 영화관에서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등과 함께 영화를 관람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이날 관람에는 영화 속 주인공인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 독일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80) 여사도 함께했다.

‘택시운전사’를 제작한 장훈 감독을 비롯해 영화에 출연한 배우 송강호·유해진 씨 등도 문 대통령과 함께 영화를 관람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택시운전사’는 대한민국 민주화 과정을 알린 한 외국인의 노력으로 민주주의가 성공하게 된 계기를 보여준다”며 “힌츠페터 기자 등에 대한 예의와 존중의 의미를 담아 영화를 관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