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선제타격?…글로벌 경제지표 4가지 “가능성 낮다”

입력 : 2017-08-13 10:18 ㅣ 수정 : 2017-08-13 10: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WSJ “달러·위안·신흥시장·비트코인, 딱히 변화 없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을 향해 군사적 대응을 경고하면서 ‘대북 선제타격론’이 거론되고 있지만, 정작 핵심 경제지표들은 정반대 시각을 반영하고 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지정학적 충돌이 발생할 때 투자자들은 이른바 ‘피난처’로 자산을 옮기기 마련인데, 이번은 그렇지 않다”면서 전쟁 발발 가능성을 낮게 평가하는 글로벌 경제지표 4가지를 소개했다.

먼저 미국 달러화다.

세계 최강대국 미국의 달러화는 기축통화로서 전쟁 시나리오에서는 가치가 치솟기 마련이다. 달러화는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의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이 낮아지면서 약세 흐름을 이어오고 있다.

달러화와 달리, 중국 위안화는 강세를 보이고 있다.

위안화 가치는 신흥시장 통화 중에서는 흔치 않게 강세를 이어가고 있고, 지난달에만 미 달러화 대비 1.7% 올랐다.

세 번째는 지정학적 불확실성의 ‘가늠자’로 꼽히는 신흥시장이다.

신흥시장으로의 자금유입은 이번 주에도 이어졌다. 한 경제전문가는 “신흥시장 증시는 다음 분기까지 더 강세를 보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전쟁 같은 급격한 불확실성은 없을 것이라는 전제가 깔린 셈이다.

마지막으로 가상화폐인 ‘비트코인’도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트럼프 대통령이 ‘화염과 분노’라는 표현으로 경고하고 북한이 미국령 괌에 대한 ‘포위 공격’을 위협했지만, 이들 4가지 경제지표의 흐름에는 변화가 없다”고 전했다.

이어 “전통적 안전자산인 금·스위스 프랑화·일본 엔화 등이 강세를 보이고 ‘변동성지수’(VIX·공포지수)가 지난 10일 44% 치솟기도 했지만, 아직 위기 단계에 이르지는 않았다”면서 “완전한 위기로 인식된다면 금과 달러화는 더욱 급격한 움직임을 보였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