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개편안 후폭풍…절대평가 지지 전문가들도 “문제 많다”

입력 : 2017-08-13 10:06 ㅣ 수정 : 2017-08-13 10: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변별력 대책 촉구… 스타강사 출신 이범 “등급제·점수제 병행해야”
머리야 외워봐 사진은 지난 6월 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동 여의도여고 학생들이 2018 수능 6월 모의평가시험을 보고 있는 모습. 2017. 06. 01 강성남 선임기자 snk@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머리야 외워봐
사진은 지난 6월 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동 여의도여고 학생들이 2018 수능 6월 모의평가시험을 보고 있는 모습. 2017. 06. 01 강성남 선임기자 snk@seoul.co.kr

정부가 제시한 대학수학능력시험 전 과목 절대평가 시안을 두고 기존에 절대평가를 주장했던 교육 전문가들까지 비판의 날을 세우고 있다.

방향성만 생각했을 뿐 입시제도 속에서 수능 역할이 줄어들 경우 필요한 대안을 제시하지 못한 데다 고교 성취평가제(내신 절대평가 대입 반영) 등 수능과 맞물린 교육제도에 대한 고민도 부족해 ‘만들다 만’ 시안이 됐다는 지적이다.

13일 교육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만든 싱크탱크인 더미래연구소는 오는 21일 2021학년도 수능 개편 관련 토론회를 연다.

이날 토론회에 발제자로 나설 이 범 교육평론가는 최근 정부가 제시한 수능 전면 절대평가 전환 시안이 변별력 논란에 대한 해결책이 없는 반쪽짜리 시안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어쨌든 대학은 동점자 가운데 합격자를 가려낼 기준이 필요하다”며 “정부가 기존의 시안을 보완해 ‘제3의 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수능 등급에 내신성적 또는 면접성적을 더하거나, 수능 동점자에게 원점수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등급제와 점수제 절대평가를 병행하면 변별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제언했다.

교육시민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의 송인수 대표는 내신 일부 과목 점수를 보조 지표로 활용해 변별력 논란을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통합사회·통합과학이 신설되는 점을 고려하면 수능이 쉽게 출제돼도 동점자(전 과목 1등급 등) 수가 현행 수능을 바탕으로 한 시뮬레이션보다 적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희망 전공과 연계할 수 있는 고교 2∼3학년 선택과목 점수를 입시에 반영한다면 변별력 문제는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달 11일 수능 개편 관련 교육부 공청회에 참여한 이찬승 ‘교육을 바꾸는 사람들’ 대표 역시 정부의 전 과목 절대평가 시안에 수정이 필요하다며 ‘조건부’ 찬성 입장을 밝혔다.

수능 절대평가로 고교 교육을 내실화하려면 내신 역시 5등급 절대평가로 전환하거나, 절대평가 전환에 따른 내신 부풀리기를 방지할 방법을 마련할 때까지 내신 5등급 상대평가를 한시적으로 실시하자는 것이다.

그는 “수능 전 과목을 절대평가로 하는 시안을 도입하더라도 몇 등급으로 정하느냐, 내신을 함께 절대평가로 전환하느냐 등에 따라 도입 취지를 살릴 수도 있고 못 살릴 수도 있다”며 “(하지만 정부 시안은) 연관 요소의 종합적 검토 과정이 없어 역기능이 클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