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재판서 이번주 ‘이재용 삼성 승마지원’ 핵심 증언

입력 : 2017-08-13 10:06 ㅣ 수정 : 2017-08-13 10: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코어스포츠 계약’ 협의·최순실 재산 담당자들 증인 소환

삼성그룹이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의 승마훈련을 지원하는 과정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핵심 증인들이 8월 셋째 주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 나온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는 18일 박 전 대통령과 최씨의 속행 공판을 열고 박원오 전 대한승마협회 전무를 증인으로 부른다.

최씨 측근이자 정씨의 승마 후견인으로 알려진 박 전 전무는 2015년 최씨가 독일에 코어스포츠를 세우고 승마협회 회장사인 삼성에서 지원을 받는 과정에 개입한 인물이다.

박 전 전무는 지난 5월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박상진 전 사장이 정유라씨를 포함한 승마훈련 지원계획을 세워달라고 최씨 측에 먼저 요청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하는 등 지원 과정에 관한 증언을 내놨다.

검찰은 박 전 전무에게 삼성이 코어스포츠와 용역계약을 체결한 경위와 이 과정에서 삼성 측과 협의한 내용, 결과적으로 삼성이 승마단이 아닌 정씨만을 지원하게 된 이유, 이 부회장의 관련성 등을 캐물을 방침이다.

이 부회장은 본인 재판에서 이 사건 이전에는 승마선수 정유라의 존재를 몰랐으며 박원오 전 전무에 대해서도 “그분은 저를 잘 안다고 그러는데 저는 이 사건을 통해 이름을 들었다. 그 전에는 모르는 분이었다”고 말한 바 있다.

전날인 17일에는 이상화 전 KEB하나은행 독일 프랑크푸르트 법인장이 증인으로 나온다. 그는 현지에서 최씨의 계좌 개설과 부동산 구매를 위한 자금 대출 등을 도운 인물로 삼성의 지원과 관련한 최씨 일가의 독일 내 재산 동향 등을 증언할 전망이다.

이날은 승마협회 비리를 조사하던 중 박 전 대통령에게 노태강 당시 문체부 국장(현 2차관)과 함께 ‘나쁜 사람’으로 찍혀 좌천된 진재수 전 과장도 증언대에 선다. 그는 자신과 노 전 국장의 좌천 경위 등을 진술할 예정이다.

같은 날 서울고법 형사2부(이상주 부장판사)는 정씨의 이화여대 입시비리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김경숙 전 신산업융합대학장의 항소심 첫 공판을 연다. 김 전 학장은 1심에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이 밖에 14일에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이영훈 부장판사)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재판을 열고 증인신문을 이어간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