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포토] ‘소녀의 자리’

입력 : 2017-08-13 20:31 ㅣ 수정 : 2017-08-13 22: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위안부의 날을 하루 앞둔 13일 서울 강북구 동아운수 차고지 151번 버스에 특별 제작한 평화의 소녀상이 설치돼 있다.



이 소녀상은 종로구 일본 대사관 앞에 있는 소녀상을 만든 작가가 제작했으며, 손잡이의 NFC를 스마트폰으로 터치하면 네이버 지식백과 일본군 \‘위안부\’, 유튜브 영상으로 설민석의 일본군 \‘위안부\’, 최태성의 \‘아픈 역사 이야기\’가 연결 된다. 세계 위안부의 날을 맞아 모두 5대의 소녀상 버스를 운행한다.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