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욱, 김한길 측근 김희경 탈당에 “安 살아남으면 기적”

입력 : 2017-08-13 16:16 ㅣ 수정 : 2017-08-13 16: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희경 전 국민의당 대변인이 13일 국민의당 탈당을 밝힌 가운데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안철수가 살아남으면 기적”이라고 말했다.


신 총재는 이날 자신의 SNS에서 김 전 대변인의 탈당과 관련해 “전당대회 배가 산으로 가는 꼴이고 김한길계 탈당 도미노 준비하는 꼴”이라고 밝혔다.

그는 김 전 대변인 탈당은 “안철수 죽이기 신호탄 쏘아 올린 꼴”, “안철수 살아남으면 기적 꼴”, “안철수 발가벗기기 꼴”, “조선노동당 2중대 폭로한 꼴”이라고 덧붙였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국민의당은 조선노동당이 아니다. 1인의, 1인에 의한, 1인을 위한 정당은 새 정치와 어울리지 않는다”고 안철수 전 대표를 직격하며 탈당했다.
신동욱 “安 살아남으면 기적” 사진=신동욱 공화당 총재 트위터

▲ 신동욱 “安 살아남으면 기적”
사진=신동욱 공화당 총재 트위터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