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장관 경찰청 방문…“국민에 사과하는 게 우선”

입력 : 2017-08-13 15:20 ㅣ 수정 : 2017-08-13 15: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청을 찾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경찰 지휘부에서 벌어진 SNS 게시글 삭제지시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국민에게 사과하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한다”고 13일 밝혔다.

행안부 장관 직접 방문  김부겸(가운데) 행정안전부 장관이 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전국 경찰지휘부 회의에서 인사말을 마친 뒤 지방청장 등 참석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고 있다. 이철성 경찰청장이 김 장관 뒤를 따르고 있다.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 행안부 장관 직접 방문
김부겸(가운데) 행정안전부 장관이 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전국 경찰지휘부 회의에서 인사말을 마친 뒤 지방청장 등 참석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고 있다. 이철성 경찰청장이 김 장관 뒤를 따르고 있다.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김 장관은 이날 경찰청에서 열린 경찰 지휘부 회의에 참석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 질책이 있었고, 경찰에 주어진 검경 수사권 조정, 인권경찰 재편 등 중요한 과제를 여기서 멈춰 설 수 없기 때문에 절박한 심정에서 얘기하기 위해서 나왔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앞서 이철성 청장은 작년 촛불집회 당시 광주경찰청 페이스북에 ‘민주화의 성지’ 문구가 담긴 게시글이 올라온 것을 두고 당시 광주청장이었던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을 질책하고 해당 표현을 삭제할 것을 지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이 청장이 공식 입장을 내고 이를 부인하자 강 학교장이 반박하는 등 경찰 최고위직 간 진실공방 양상이 지속됐다.

김 장관은 행안부 외청인 경찰청에 대한 지휘권자다. 다만 당장 논란이 확산하지 않도록 당사자들에게 자제를 당부하는 수준을 넘어 김 장관이 현실적으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