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일부 ‘택시운전사’ 관람…하태경 “5·18 종북몰이와 싸울 것”

입력 : 2017-08-12 14:56 ㅣ 수정 : 2017-08-12 15: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른정당 지도부를 구성하는 일부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를 단체로 관람했다.
홍준표 대표 사퇴 촉구하는 하태경 최고위원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지난달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JTBC 중앙일보 홍석현 회장에 대한 허위사실 발언과 관련해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2017.7.2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준표 대표 사퇴 촉구하는 하태경 최고위원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지난달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JTBC 중앙일보 홍석현 회장에 대한 허위사실 발언과 관련해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2017.7.26 연합뉴스

하태경·정운천 최고위원, 정문헌 사무총장, 전지명 대변인 등 20여명은 1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영화관에서 ‘택시운전사’를 단체로 봤다. 보수 성향의 정당이 이 영화를 단체 관람한 것은 처음이다.


애초 이혜훈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 대부분이 함께 영화를 볼 예정이었지만 연일 계속되는 북·미 간 강경 발언에 한반도 안보위기가 고조되는 등 시국이 엄중한 점을 고려해 일부 의원들만 참여했다.

하 최고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택시운전사 단체 관람 이유는 5·18이 가지는 의미가 그만큼 각별하기 때문”이라면서 “우리 사회를 한 단계 도약시킨 ‘촛불’의 어머니가 바로 5.18”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 최고위원은 “4·19, 부마항쟁, 6·10과 달리 유독 5·18에 대해서는 북한과 연계해 음해하는 시도가 많다”고 지적한 뒤 “저와 바른정당은 이런 ‘5·18 종북몰이’와 단호히 맞서 싸울 것이며 그러한 음해가 얼마나 허위사실에 기초해 있는지 밝혀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반면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지난 9일 당 차원에서 영화 ‘택시운전사’를 보러 갈 계획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