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잼 사이언스] TV, 이제 리모컨 대신 윙크로 끈다

입력 : 2017-08-11 17:22 ㅣ 수정 : 2017-08-12 03: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中 충칭대, 미세운동 센서 개발
눈만 깜빡이면 조명이나 TV 등을 켜거나 끌 수 있다. 공상과학(SF)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일이지만 현실 속에서 이를 활용할 날도 머지않았다. 중국에서 과학자들이 윙크로 작동하는 소형 센서를 개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중국 충칭대의 한 연구원이 윙크로 작동하는 소형 센서를 실험하고 있다. 사이언스어드밴스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국 충칭대의 한 연구원이 윙크로 작동하는 소형 센서를 실험하고 있다.
사이언스어드밴스 제공

센서 개발에 참여한 중국 충칭대 물리학원 실험실의 공학자 푸셴제는 “센서는 동전 정도의 크기(지름 19㎜)로 안경에 장착해 사용할 수 있다. 크기는 변경할 수 있지만 크기에 따라 신호의 강약도 변한다”면서 “앞으로는 더 작게 개량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동안 생체 전기를 사용한 장치는 있었다. 하지만 눈의 위아래에 센서를 붙여야만 하고 외관은 물론 착용감도 좋지 않았다”면서 “이번 발명은 기존 기술의 약 750배로, 안경테에 설치만 하면 돼 편리하고 비용도 적다”고 설명했다.

이번 프로젝트 연구의 책임자인 후첸궈 충칭대 교수는 “이는 마찰전기를 이용한 나노발전기술(TENG)을 사용한 미세 운동 센서다. 즉 인간의 감각 기관으로 기계를 제어하는 것이 실현된 것”이라면서 “예를 들어 윙크했을 때의 관자놀이 주변 피부의 미세 움직임 등을 감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감도도 높고, 내구성과 안정성도 우수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 센서는 무의식중에 한 윙크와 의식적인 윙크를 구별할 수 있어 오작동할 염려도 없다. 이 밖에도 이 센서는 가상의 키보드를 사용해 문자를 입력할 수 있다. 센서 감도가 높아 안정적이고 높은 정확성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후 교수는 “이번 기술은 인류의 세 번째 손이 될지도 모른다”면서 “신체적 장애를 가진 사람들에게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스’ 최신호에 실렸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2017-08-12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