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대책에 주택대출 죄자 신용대출 껑충

입력 : 2017-08-11 23:06 ㅣ 수정 : 2017-08-12 02: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은행 신용대출 일주일 새 2140억 늘어
금리 높고 담보 없어 ‘부실 부채’ 우려

정부가 ‘8·2 부동산대책’으로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을 바짝 조이자 시중은행들의 신용대출이 부풀어 오르고 있다. ‘풍선효과’가 감지되고 있다. 대출이자 부담이 주담대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만큼 가계부채 질이 나빠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11일 5대 시중은행(KB국민, 신한, KEB하나, 우리, NH농협)에 따르면 이들 은행의 8·2 부동산대책 시행 이후 개인 신용대출 잔액은 지난 2일 92조 5899억원에서 7일 92조 7505억원, 9일 92조 8039억원으로 급증하고 있다. 1주일 만에 2140억원이나 늘었다.

우려할 만한 점은 카카오뱅크 돌풍으로 인터넷은행 신용대출이 급증하는 기간인데도 증가세가 이어진다는 것이다. 더욱이 마이너스통장과 신용대출을 합친 카카오뱅크의 총대출액 역시 지난 3일 4970억원에서 9일 7580억원으로 뛰었다. 돈 빌리는 사람만 는 셈이다.

시중은행들의 신용대출이 이렇게 늘어난 이유는 정부 부동산대책에 따라 주담대 문턱이 높아지면서 부족한 금액을 신용대출로 메우려는 풍선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풀이된다.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 내 주택을 담보로 대출을 받을 때 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이 강화됐고 주담대를 이미 받은 가구는 투기지역에서 추가 대출을 받을 수 없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신용대출은 담보가 없는 만큼 경기 부진 등으로 부실화 가능성이 높고 대부분 변동금리여서 금리 상승과 경기 충격에 따른 위험도가 크다”며 “신용대출 급증에 따른 위험도를 면밀히 지켜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7-08-1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