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특강·신기한 실험… 생명공학이 좋아졌어요”

입력 : 2017-08-12 01:06 ㅣ 수정 : 2017-08-12 03: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뜨거웠던 서울신문 생명공학캠프
서울신문이 주최하고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학이 주관하는 제13회 ‘생명공학캠프’가 11일 닷새간의 일정을 모두 마무리했다.
제13회 생명공학캠프에 참가한 학생들이 11일 서울대 관악캠퍼스 농업생명과학대학 허영인홀에서 수료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대 제공

▲ 제13회 생명공학캠프에 참가한 학생들이 11일 서울대 관악캠퍼스 농업생명과학대학 허영인홀에서 수료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대 제공

이날 서울대 관악캠퍼스 농업생명과학대학 허영인홀에서는 캠프 2기 학생 45명이 2박 3일간의 프로그램을 마치고 수료식을 가졌다. 앞서 캠프 1기 학생 45명은 지난 9일 수료식을 치렀다.

학생들은 이번 캠프에서 서울대 교수의 생명공학 관련 특강을 듣고 교수 및 대학원생과 함께 실험을 수행한 것이 인상 깊었다고 입을 모았다. 정현진(14·서울 상암중)양은 “단백질을 이용해 약물을 전달하는 실험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평소 학교에서 하기 힘든 실험을 직접 해 보니 신기했다”고 수료 소감을 밝혔다. 정민길(13·경기 과천 문원중)군은 “교수님께서 계속 질문을 던지셨던 ‘농업은 왜’라는 특강이 독특해서 좋았다”며 “생명, 우주, 지구 등에 대해 학생에게 질문을 하시면 학생들이 답을 했는데, 다시 왜 그렇게 생각하느냐고 물으시며 학생들에게 생각할 기회를 주셨다”고 말했다.

학생들은 캠프의 여러 프로그램을 통해 진로를 탐색하고 결정하는 시간도 가졌다. 권준영(13·서울 구암중)군은 “줄기세포와 효소에 대한 특강이 많은 도움이 됐다”며 “원래 로봇과학자가 되고 싶었는데 로봇보다는 사람에게 생명을 불어넣는 줄기세포나 효소공학 등 생명공학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조희연(14·경남 창원여중)양은 “멘토링 프로그램에서 대학생 언니, 오빠들에게 공부 방법을 배우고 자연과학과 공학 관련 학과에 대해서도 설명을 들었다”며 “평소의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장판식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학 연구부학장은 수료식 축사에서 “생명공학은 우리나라 발전의 핵심 분야이고, 발전 가능성 역시 무궁무진하다”며 “생명공학캠프에 참여해 꿈을 키운 여러분은 우리나라의 미래이자 희망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이 미래 훌륭한 과학자로 성장하는 데 캠프가 밑거름이 되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경형 서울신문사 주필은 “캠프 참가 경쟁률이 9대1 가까이 됐는데 여러분은 어려운 관문을 통과해 훌륭한 캠프에 참가한 것”이라며 “4~5년 뒤 대학에 진학할 텐데 여러분이 우리나라의 미래를 키워 나가는 큰 일꾼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축원했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7-08-12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