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 ‘말복’ 더위…곳곳 소나기 오다 오후에 그쳐

입력 : ㅣ 수정 : 2017-08-11 09: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말복’이자 금요일인 11일 전국은 대체로 흐린 가운데 폭염이 계속될 전망이다. 또한 가끔 비가 오다가 오후에 대부분 그칠 것으로 보인다.
폭염 식혀주는 소나기 전국에 구름이 많고 소나기가 내리는 10일 오전 서울 서대문역 인근에서 출근길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17.8.1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폭염 식혀주는 소나기
전국에 구름이 많고 소나기가 내리는 10일 오전 서울 서대문역 인근에서 출근길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17.8.10 연합뉴스

오전 5시 현재 기준으로 서울·경기도와 강원도, 충북 북부 곳곳에 비가 조금씩 내리고 있다.


서울과 경기도 과천, 강원도 삼척·동해·강릉 평지에는 전날 발효된 호우주의보가 오전 1시 30분을 기해 해제됐다.

다만 이들 지역에는 전날부터 많은 양의 비가 내렸다.

10∼11일 오전 4시 누적 강수량을 보면 강원도 인제군 향로봉에 211㎜, 고성군 간성읍에 183.5㎜, 양구군 방산면에 172㎜, 화천군에 147㎜의 비가 왔다.

같은 기간 과천에는 113.5㎜, 서울 서초구에는 81.5㎜, 경기 의왕에는 68㎜, 안양에는 55㎜의 강수량이 누적됐다.

기상청은 이들 지역에 이날도 10∼60㎜의 비가 예상되며 시간당 20㎜ 이상 강한 비가 내릴 가능성도 있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충청도와 남부지방, 울릉도·독도에도 이날 5∼40㎜의 강수량이 예보됐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27∼33도로, 전날과 비슷한 수준이 될 전망이다.

일부 남부지방과 제주도에는 여전히 폭염특보가 발효 중이며,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곳도 있겠다.

열대야도 전국 곳곳에 계속된다.

아침까지 강원 산지와 일부 내륙에 안개가 끼는 곳이 있으므로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먼바다에서 0.5∼2.0m, 남해 먼바다에서 1.0∼2.5m, 동해 먼바다에서 1.5∼3.0m로 인다.

12일까지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 높이가 높으므로 서해안과 남해안 저지대에서는 밀물 시 침수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

동해안은 너울성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을 수 있으므로 이를 유념해야 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