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쓰촨성 이어 신장위구르에서도 규모 6.6 지진…피해 보니

입력 : ㅣ 수정 : 2017-08-09 09: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쓰촨((四川)성에서 강진으로 피해가 발생한 데 이어 신장(新疆)위구르 자치구에서도 지진이 잇따라 대규모 피해가 예상된다.
신장위구르 지진 발생지 사진=구글 지도 캡처

▲ 신장위구르 지진 발생지
사진=구글 지도 캡처

중국 지진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27분(현지시간) 신장 북부의 보얼타라(博爾塔拉)몽골자치주 징허(精河)현에서 규모 6.6의 지진이 발생했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의 측정 결과는 규모 6.4였다.

진원의 깊이는 11㎞로 측정됐으며, 첫 지진발생후 17분만에 진원 부근에서 규모 4.6의 여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인구 150만 9000명의 우루무치(烏魯木齊)에서 382㎞, 인구 3000명이 거주하는 카자흐스탄 도스티크에서 95㎞ 떨어진 지점이다.

전날 중국 쓰촨성 주자이거우(九寨溝·구채구) 현에서는 규모 7.0의 강진이 발생했다. 주자이거우 지진현장과는 2200㎞ 떨어져 있다.

중국 당국은 현재까지 최소 9명이 숨지고 130여명이 부상했으며 100여명이 고립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