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이어 기아차도 “차 빌려 타세요”

입력 : ㅣ 수정 : 2017-08-08 23: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통합 모빌리티 브랜드 ‘위블’ 공개
11일부터 주거형 카셰어링 시작…완성차업계 최초로 실제 사업화
8일 서울 구로구 천왕연지타운2단지에서 모델들이 기아자동차의 모빌리티 서비스 브랜드 ‘위블’과 주거형 카셰어링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8일 서울 구로구 천왕연지타운2단지에서 모델들이 기아자동차의 모빌리티 서비스 브랜드 ‘위블’과 주거형 카셰어링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대자동차에 이어 기아자동차도 ‘카셰어링’(차량 공유) 사업 진출을 선언했다. 단순히 자동차 생산과 판매를 넘어 카셰어링 등 다양한 ‘모빌리티 사업’(이동 수단 등을 제공하는 종합서비스)을 전개할 계획이다.

기아차는 8일 모빌리티 서비스 브랜드 ‘위블’(WiBLE)을 공개하고, 첫 번째 사업으로 오는 11일부터 주거형 카셰어링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난 2월 현대차가 국내 완성차 업체 최초로 카셰어링 사업 진출을 선언했지만, 실제 사업에 뛰어든 것은 기아차가 처음이다.

기아차는 우선 서울 구로구에 있는 천왕연지타운 2단지를 기점으로 카셰어링 사업을 한다. ‘쏘울EV’(전기차)와 ‘니로’, ‘카니발’ 등 차 9대를 아파트 주차장에 배치해 아파트 입주민과 인근 주민들이 함께 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요금은 시간당 1만원 정도로 모바일 앱으로 예약과 결제가 가능하다. 이어 연내에 수도권 지역 아파트 단지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하는 한편 오피스 빌딩 등 다른 형태의 카셰어링 서비스도 추가할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구글과 애플, 우버 등이 이동수단을 빌려주는 상황에서 기존 자동차 회사들도 차를 팔기만 하는 시대는 끝났다”면서 “급변하는 미래차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모빌리티 시장 공략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영규 기자 whoami@seoul.co.kr
2017-08-09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